Ebooks

창비세계문학 44번 『사양』은 ‘패자(敗者)의 문학’을 지향한 일본 데까당스 문학의 기수, 다자이오사무(太宰治, 1909~48)의 페미니스트적 진면모를 새롭게 조명한 중단편 선집이다. 일본의 패전을 진지하게 성찰하며 새로운 사조, 새로운 현실, 새로운 문화를 갈망했으며 새로운 표현을 추구한 ‘청춘’의 작가였던 다자이오사무. 그의 작품세계가 확장되고 완성된 중후기 대표작 중에서, 여성에 대한 작가의 인식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최초의 작품인 「등롱」을 비롯해 「인간 실격」과 더불어 독자의 큰 사랑을 받는 「사양」까지 ‘여성 독백체’로 구성된 대표 중단편 10편을 담았다.

고난의 시대에 맞서 패자의 문학을 지향한

영원한 청춘의 작가, 다자이오사무

“인생에 있어서 대개의 함정은 다자이가 예고해준다고 믿고 있다.
다자이의 문학은 내게 예언서였다.”_마따요시나오끼(2015 아꾸따가와상 수상자)

최근 일본 내 사회적 불안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되자 일본 근대문학사에서 ‘데까당스 문학’의 거대한 획을 그은 다자이오사무의 작품이 재조명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다자이는이십대 후반까지 전시(戰時)의 시대적 광기 속에서 방황과 갈등을 계속했다. 당시 일본은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변화와 혼란이 극심하여 국민들의 정신적 불안이 팽배해 있었다. 특히 1931년 만주사변을 기점으로 전시체제를 구축하고 1937년에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국가 총력전에 돌입해, 다자이는 이 시기를 “우리에게는 고난의 시대였다”라고 토로했다. 이토록 혼란한 시기를 보내며 1939년 이시하라미찌꼬(石原美知子)와 결혼하기 전까지 네번이나 자살을 기도했고, 약물중독 등으로 인해 죽음을 의식한 자전적 작품을 많이 썼다.

이러한 까닭에 다자이에 대해서는 꽤나 오래 우울한 파멸형 작가라는 점이 강조되어왔다. 하지만 지난 2009년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던 즈음의 신문 논평(『아사히 신문』)은 그러한 평가와 달리 왜 다시 다자이의 문학이 독자들에게 큰 힘을 주는가를 명확하게 시사한다. “다자이는 사회와 잘 어울리지 못하는 불안을 외면하지 않고 인생과 작품에 아로새겼다. 인간의 내면을 드러내는 ‘강한 작품’은 뜨겁게 읽힌다. 자신과 타인의 약함을 속속들이 다 아는 사람만이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다. 약함과 마주하지 못하는 젊은이, 내일이 보이지 않는 시대 등 우리는 저세상에서 턱을 괸 다자이에게 물어보고 싶은 게 많다.”

다자이는 일본의 패전을 진지하게 성찰하며 스스로를 보수파라 선언했으나 새로운 사조, 새로운 현실, 새로운 문화를 갈망했으며 새로운 표현을 추구한 ‘청춘’의 작가였다. 특히나 작품에서 그리는 여성의 역할은 시대에 묶이지 않고 주체적이며 다양한 변화 양상을 보였다. 문학평론가 히라노켄(平野謙)은 그의 작품을 정말 보기 드문 페미니즘 문학으로 보고 “다자이오사무의 진면모는 일본에는 보기 드문 페미니스트인 점에 있는지 모른다”며다자이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았다.

창비세계문학 44번으로 선보이는 『사양』은 다자이 문학의 중후기 작품들 중에서도 절망적인 현실을 극복해나가는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여성들의 목소리가 표출된 ‘여성 독백체’로 구성된 중단편 10편을 담았다. 다자이의 전기 작품에서 여성은 대개 억압받고 굴절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여성 독백체로 쓰인 첫 작품인 「등롱」(1937)을 기점으로 수동적이며 주체적이지 못해 피해자나 희생자로 그려지던 여성이 점차로 자신의 목소리를 발화하고, 기존 질서에 저항하며 자아를 발견하고 자유를 획득하려는 도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게 된다. 「등롱」을 비롯해 카와바따야스나리가 “다자이 작품 중에서도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 평가한 「여학생」(1939)과 1947년에 발표한 작품들로, 강인한 정신력으로 무장한 새로운 여성상이 등장하는 「오상」「비용의 아내」와 그해 12월에 출간되어 전후 최초의 베스트셀러로 ‘사양족’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며 다자이를 인기작가 반열에 올린 「사양」 등을 선별했다.

여성, 사랑과 혁명을 위해 다시 태어나다

다자이오사무의 페미니스트적 진면모

“전투 개시! 나는 확신한다. 인간은 사랑과 혁명을 위하여 태어난 것이다.”
_「사양」, 270면

다자이는 자신의 내면을 ‘문학’이라는 장을 통해 표출함으로써 자기와 대면한 작가였다. 남성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의 타자로서의 남성이 아니라, 여성의 입장에서 글을 썼다. 다자이에게 여성은 인간으로 살아가고 존엄성을 유지하기 위한 매개적 존재였다. 삶의 밑바닥에서 표류하던 여성들은 다자이 문학 속에서 생동감 있는 형태로 표현되면서 남성과 동반자적 관계를 형성한다.

그 최초의 변화를 「등롱」을 통해 엿볼 수 있다. 이 작품의 화자는 평소 사회적으로 소외되어 외롭게 지내는 스물넷의 아가씨 사끼꼬다. 그녀는 다섯살이나 어린 상업학교 남학생인 미즈노를 사랑하게 되면서 그를 위해 도둑질을 저지르고 만다. 이 사건으로 사끼꼬는 사회 통념과 도덕을 앞세운 이웃들에 의해 폭력적으로 궁지에 몰리게 되고, 미즈노 역시 ‘교육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그녀를 떠난다. 하지만 이토록 절망적인 상황에서 사끼꼬는 무력하게 상심하기보다 긍정적으로 내면의 변화를 이끌어낸다.

사춘기 여학생의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해 다자이오사무의 대표작 중 하나로 꼽히는 「여학생」은 아침에 눈뜨는 순간부터 하루가 끝나 잠자리에 들기까지 화자의 의식의 흐름에 따라 이야기가 전개된다. 화자인 여학생은 육체적 성장을 거부하고 소녀인 채로 남기를 바라나 결국에는 자신의 신체적·정신적 변화를 수용하고 자아를 찾으려 애쓰며 안정과 성숙의 단계로 점차 접어든다.

여성의 심리를 날카롭게 묘파한 「피부와 마음」(1939)은 피부라는 외면을 통해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자각하게 되는 상황을 다룬다. 갓 결혼한 스물여덟의 화자는 평소 소중하게 가꿔온 피부에 콩알만 한 부스럼이 돋아나더니 순식간에 온몸으로 퍼지자 심각한 자기비하에 빠져들게 된다. 하지만 병원 대기실에서 『보바리 부인』을 읽다가 문득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남편 및 세상과의 관계를 재정립하게 되는 전환점을 맞는다.

「아무도 모른다」(1940)와 「눈 오는 밤 이야기」(1944)는 짤막한 소품이나 젊은 여성의 심리를 다정하게 포착해냈다. 「아무도 모른다」는 여학교를 졸업한 직후 친구의 오빠가 어느날 갑자기 좋아지면서 그를 따라가려고 했던 중년여성의 회상이다.「눈 오는 밤 이야기」는 오빠 부부와 함께 사는 화자가 임신한 새언니를 위해 겨울의 새하얀 눈을 자신의 눈동자에 담아가려는 아름다운 마음을 그렸다. 의인화된 화폐의 세상 인식을 담은「화폐」(1946)와 이해 불가능한 헌신과 접대의 태도가 몸에 밴 사모님을 바라보는 가정부의 이야기를 담은 「향응 부인」(1948) 역시 정체성을 드러내는 중요한 통로인 여성의 몸에 대해 고찰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작품들이다.

1947년에 발표된 세 작품, 「오상」 「비용의 아내」 「사양」 등에서는 전후 과도기의 강하고 당당한 여성의 모습이 구현되었다. 「오상」은 혁명의 이상에 얽매여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고 결국 다른 여자와 동반 자살하는 남편과 달리, 변화하는 일상에 적응하고 가정을 지키려는 아내의 강인한 모습을 그리며 남편의 비현실성을 꼬집고 있다.

「비용의 아내」는 가정을 돌보지 않고 방탕한 생활을 하다 도둑질까지 하게 된 시인 오오따니와, 이를 지켜보며 어린아이와 함께 힘겨운 생활을 이어가는 아내를 그리면서 두사람의 관계 변화를 추적한 작품이다. 남편의 빚을 갚기 위해 요릿집에서 일하게 되면서 아내는 사회의 전반적인 타락상을 목격하고 남편의 방탕한 생활에 굴하지 않고 삶을 지속해나간다.

「사양」은 「인간 실격」과 더불어 다자이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중편소설이다. “나는 확신한다. 인간은 사랑과 혁명을 위하여 태어난 것이다”라는 화자인 카즈꼬의 선언적 발언으로 널리 사랑받는 작품으로, 전후 몰락한 귀족으로 절망하지 않고 전통적인 여성상의 굴레에서 벗어나 급변하는 세상에 당당히 맞서는 여성을 그렸다. 더욱이 문학평론가 오꾸노타께오(?野健男)는 이 소설 속 등장인물 모두가 다자이의 분신으로, 남동생인 나오지는 전기의, 방탕한 소설가 우에하라는 후기의 모습이고, 어머니와 카즈꼬는 중기의 다자이의 정신의 표리를 나타낸다고 분석한바 다자이의 작품세계에 큰 의미를 지닌 작품이다.

지금까지도 수용하는 독자의 관점과 생각에 따라 다자이에 대한 평가는 다양하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독자들을 ‘공감’이라는 그릇 안에 담아 공명하고 위로하는 그의 독보적인 능력, 시대를 관통하는 그만의 힘일 것이다. 다자이의 문학적 위상을 한마디로 간단히 논하기 어렵기에 이 선집에서는 여성성이라는 관점을 도입해 살펴보았다. 이로써 다자이 문학의 또다른 감동을 맛볼 수 있으리라 본다.

Changbi Publishers

■三四郎/夏目漱石
明治41年「朝日新聞」に9月1日から12月29日にかけて連載され、翌年5月に春陽堂から刊行された夏目漱石の代表作で、『それから』『門』へと続く前期三部作の一つ。
九州の田舎から出てきた主人公・小川三四郎が、都会の様々な人との交流から得るさまざまな経験、恋愛模様が描かれています。
三人称小説ですが、視点は三四郎に寄り添い、ときに三四郎の内面を鋭く描き出されています。

■智恵子抄/高村光太郎
本作の“智恵子”とは著者である高村光太郎の妻、高村智恵子のことであり、彼女と結婚する以前から彼女の死後の30年間にわたって書かれた、彼女に関する詩29篇、短歌6首、3篇の散文が収録されているものです。
高村光太郎からの妻への深い愛とやがて精神が蝕まれる智恵子への深い哀愁の念が全編にわたり貫かれている名作です。

■ヴィヨンの妻/太宰治
あまり家に帰らず、他の女と遊びほうけ、酒に溺れては借金を重ねる……。放蕩な詩人の夫と発育不良の子を持ち、貧乏にあえぎながらも、しなやかにたくましく生きていく美しき妻の物語。
ある夜遅くに、夫が慌ただしく帰宅した。我が子の体調を気遣うなど、いつになく優しい。なんとなく恐ろしい予感がしていると、玄関から何者かの怒気をはらんだ声が聞こえて――。
太宰治本人を投影したような夫ととの生活が妻目線で語られていく。

※「美しい表紙でよみたい」シリーズは、不朽の名作を美麗な表紙イラストともにじっくりと味わえます。

本作の表紙イラストは、現在イラストレーターとして国内外で活動中の安那(Anna)氏によるものです。
和風・ノスタルジックテイスト漂う作風が特徴で、叙情的な表情、季節感の表現を得意とする美しいイラストが、
時代を経ても色あせない名作文学の魅力をアップさせてくれます。
20세기 일본 데카당스 문학의 대표 작가 
다자이 오사무 걸작선 

인간 다자이를 이해하기 위한 필독 작품 「쓰가루」 
다자이가 그려낸 고독한 인간 루쉰 이야기 「석별」★국내 초역 

"일본이 낳은 천재 작가" "영원한 청춘 문학의 작가"로 불리며 오늘날까지 일본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 다자이 오사무의 걸작을 모은 소설집 『쓰가루·석별·옛날이야기』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75번)으로 소개된다. 패전 후 허무주의와 가치관의 혼란 속에서 방황하던 당시 일본인들의 정서를 대변하여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다자이는 "데카당스 문학의 대표 작가"로 불리며 일본 현대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2009년 일본에서는 다자이 탄생 100주년을 맞아 제1회 다자이 검정시험이 열려 화제가 되었다. 이 검정시험에서 출제된 작품은 보모와의 재회 장면이 일본 문학사에서 길이 남을 명장면으로 꼽히는 소설 「쓰가루」이다. 다자이 전문가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응시한 시험에 출제된 작품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쓰가루」가 다자이를 이해하기 위한 필독 작품이라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외에도 루쉰의 일본 유학 시절을 소재로 한 「석별」, 민담을 패러디한 「옛날이야기」를 통해 따뜻하고 유머 넘치는 다자이의 새로운 면모를 유감없이 느낄 수 있다.



“나는 확신하련다
인간은 사랑과 혁명을 위해 태어난 것이다.”

『인간 실격』의 다자이 오사무 생전에 가장 큰 사랑을 받은 대표작

▶ 다자이 오사무의 문장 중에서 여성을 가장 탁월하게 그려 낸 역작.
-가와바타 야스나리(작가, 노벨 문학상 수상)

▶ 다자이의 생생한 묘사, 천재적 필력은 독자들의 영혼을 바로 매료시킨다. 도저히 벗어날 방법이 없다.
-오쿠노 다케오(문학 평론가)

?
자기 파멸의 상징,
다자이 오사무 문학의 전모가 가장 잘 드러난 역작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59번으로 다자이 오사무 생전에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작품 『사양』이 출간되었다. 패전 후, 정신적 공황 상태에 빠진 일본의 젊은이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았던 다자이 오사무는 1947년에 『사양』을 출간했으며 단숨에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당대에 몰락하는 귀족을 지칭하는 ‘사양족’이라는 유행어를 낳을 정도로 일본 사회에 일대 파문을 일으킨 작품이다.

『사양』은 다자이 문학 하면 으레 떠올리게 되는 어둡고 파멸적인 세계관과 달리 풍성하고 깊어진 그의 중후기 세계관을 보여 주는 독보적인 소설이다. 독백, 고백의 편지, 일기, 꿈, 추억 등 다양한 서술 방식으로 개성 있는 네 인물들 각자의 고뇌와 현실과 선택을 그린다. 특히 자립적인 삶을 선택하는 강인한 여성 주인공의 독백이 다자이의 새로운 면모와 더불어 페미니즘적인 위상을 드러내어 일본 문학사에도 의미가 깊다.
이제야 일본 문학의 정수를 독자 여러분에게 선보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근현대 일본 작가 30명의 명작 단편 67편을 주제별로 엄선해 전 5권에 묶었다. 제1권 ‘인생을 말하다’, 제2권 ‘재난을 만나다’, 제3권 ‘근대를 살다’, 제4권 ‘동물과 교감하다’, 제5권 ‘광기에 빠지다’ 등으로 구분해 각 권에 13편 정도씩 담았으니 읽는 재미가 쏠쏠하리라고 확신한다. 각 권별 배열 순서는 대표 역자의 작품을 맨 앞에 두고 발표 연도순으로 배치해 각 시대의 흐름과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는 기존에 잘 알려진 명작도 포함되어 있고 새로이 소개하는 작품도 많다. 작품 선정은 이 분야 전문가인 역자들에게 일임하고 편집위원회에서 조정 및 보완 후 번역을 의뢰해, 일본 근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소설 중심, 동화, 에세이, 평론 일부 포함) 명작이 망라되도록 배려했다.

이 <일본 명단편선>을 기획한 의도는 무엇보다도 국내의 일본 문학 소개가 몇몇 현대 인기 작가의 대중적 작품이나 추리 소설류에 편중되어 있다는 사실에 전문가로서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이다. 우선 가장 기본적이고 우수한 일본 근현대의 맛깔나는 단편 명작을 다양하게 찾아, 전문가에 의한 번역과 적절한 작품 해설 및 작가 소개, 자상한 각주 등을 독자에게 제공할 필요성을 절감하는 한편으로, 지금의 독서 풍조에 보다 풍요롭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자 노력했다.
국내 독자들의 일본 문학에 대한 편식을 일깨우고 19세기 말 메이지 시대의 작품부터 다이쇼 시대와 쇼와 시대 전기, 그리고 전후의 작품까지 일본 근현대 문학의 기본 흐름과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체계적 작품 읽기를 지향하는 것이 이번 기획의 주안이다. 특히 일본 근현대 문학사에서 위상에 비해 이제까지 국내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모리 오가이의 단편을 비롯해, 고다 로한, 이즈미 교카, 기타무라 도코쿠, 호리 다쓰오 등의 작품을 초역해서 게재한 데에도 큰 의의가 있다.
역자들은 대부분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근대문학회에 참여한 이 분야의 전문가들로서, 동 대학원 일본 문학 전공 과정을 수료하고 대부분 국내 또는 일본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국내 여러 대학의 일어일문학 관련학과 교수 및 강사로 재직 중이다.


일본 근대문학의 대표 작가, 다자이 오사무의 20세기 데카당스 문학의 정수! 단행본 판매 부수가 약 670만 부를 돌파하는 등 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소설 『인간 실격』은 일본 근대문학사에서 데카당스 문학의 거대한 획을 그은 다자이 오사무의 대표작이다. 타인 앞에서는 익살을 떨지만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드러낼 수 없는 남자 ‘오바 요조’의 유년기에서부터 청년기까지를 수기 형식으로 쓴 소설로, 인간 존재의 본질에 대해 묻는 걸작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수기 형식을 빌려 마치 작가 자신의 삶을 고백하듯 이야기하여 다자이 오사무의 ‘정신적 자적 소설’로도 알려진 이 작품을 『뉴욕 타임스』는 “인간의 나약함을 드러내는 데 있어 다자이 오사무보다 뛰어난 작가는 드물다”고 평했다. 순수하고 여린 심성의 한 젊은이가 인간 사회의 위선과 잔혹성을 견디지 못하고 파멸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소설 ?인간 실격?이 더디퍼런스 출판사에서 〈더디 세계문학 시리즈〉로 새롭게 출간되었다. 〈더디 세계문학 시리즈〉는 독자들이 가장 많이 읽는 불멸의 고전을 중심으로 구성되며, 부담 없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스마트한 사이즈에 모든 연령의 독자가 함께 읽을 수 있도록 작지 않은 본문 글자 크기로 디자인하여, 세계적인 고전을 통해 삶의 지혜와 행복을 찾아가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동반자가 되어줄 것이다.
©2019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