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s

세 번째의 불청객 메마르고 거친 땅. 사방 그 어느 곳에도 인적은 찾을 수 없고, 잿빛 구름은 단 일각도 푸른 하늘을 보인 적이 없으며, 누런 빛깔의 흙먼지만이 시야를 가리며 종일토록 몰아치는 곳. 일컬어 장풍사(長風沙). 안휘성(安徽省) 오지에 위치한 황량한 곳으로 사냥꾼의 발길조차 찾아볼 수 없는 곳이다. 휘이잉―! 바람이 몰아친다. 천지는 온통 누런 흙먼지 바람으로 황색으로 바뀌어 있다. 흡사 황룡(黃龍)이 하늘에서부터 내려와 땅을 휩쓸고 가는 듯, 소용돌이치며 대지를 사납게 긁어댄다. 휘이이잉―! 칼날처럼 예리한 바람소리는 얼마 후 맹동(猛冬)이 닥쳐옴을 알리고 있다. 멀리 장풍사의 끝자락에서 길게 이어진 산악의 능선은 지금 늦가을이었다. 단풍(丹楓)은 이제 붉지 않다. 바짝 마른 나뭇잎들이 장풍사에서 불어오는 모진 바람에 몸을 떨다가 힘없이 떨어져 날리고 있을 때였다. 퇴락한 단풍림을 등에 지고 언제부터 흙바람이 몰아치는 관도(官道) 쪽을 바라보고 있었는지, 한 소년의 얼굴에 아쉬운 빛이 퍼졌다. "오늘도 돌아오시지 않는구나." 탄식처럼 중얼거리는 소년의 나이는 십오 세쯤 되어 보였다. "아버님은 언제나 돌아오신단 말인가?" 걸치고 있는 옷은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수수한 황삼(黃衫), 낡고 볼품없어 보였으나 그 기도만은 남달랐다. 천래(天來)의 기운은 주머니 속의 송곳처럼 숨길래야 숨길 수 없는 법, 소년은 일견해서 범상치 않았다. 우선 그의 눈빛이 남달랐다. 부드러운 가운데 몽롱한 빛을 뿌려대는 눈빛, 그 눈빛을 받게되면 어떤 소녀라 하더라도 환상을 느낄 수밖에 없으리라. 강한 성격을 나타내듯 콧날의 선은 날카롭게 솟아 있었고, 한 '일(一)' 자로 그어진 붉은 입술은 굳게 닫혀 있어 소년이 평소 과묵하고 말이 없다는 것을 말해 주었다. "벌써 세 달이다. 보름 안에 돌아오신다던 아버님이 어째서 아직도 돌아오시지 않는단 말인가." 소년은 가슴 한구석에서 피어오르는 불안감을 쫓으려는 듯 고개를 흔들었다. "설마 영영 돌아오시지 않는 것은 아닌지……, 아니
세 번째의 불청객 메마르고 거친 땅. 사방 그 어느 곳에도 인적은 찾을 수 없고, 잿빛 구름은 단 일각도 푸른 하늘을 보인 적이 없으며, 누런 빛깔의 흙먼지만이 시야를 가리며 종일토록 몰아치는 곳. 일컬어 장풍사(長風沙). 안휘성(安徽省) 오지에 위치한 황량한 곳으로 사냥꾼의 발길조차 찾아볼 수 없는 곳이다. 휘이잉―! 바람이 몰아친다. 천지는 온통 누런 흙먼지 바람으로 황색으로 바뀌어 있다. 흡사 황룡(黃龍)이 하늘에서부터 내려와 땅을 휩쓸고 가는 듯, 소용돌이치며 대지를 사납게 긁어댄다. 휘이이잉―! 칼날처럼 예리한 바람소리는 얼마 후 맹동(猛冬)이 닥쳐옴을 알리고 있다. 멀리 장풍사의 끝자락에서 길게 이어진 산악의 능선은 지금 늦가을이었다. 단풍(丹楓)은 이제 붉지 않다. 바짝 마른 나뭇잎들이 장풍사에서 불어오는 모진 바람에 몸을 떨다가 힘없이 떨어져 날리고 있을 때였다. 퇴락한 단풍림을 등에 지고 언제부터 흙바람이 몰아치는 관도(官道) 쪽을 바라보고 있었는지, 한 소년의 얼굴에 아쉬운 빛이 퍼졌다. "오늘도 돌아오시지 않는구나." 탄식처럼 중얼거리는 소년의 나이는 십오 세쯤 되어 보였다. "아버님은 언제나 돌아오신단 말인가?" 걸치고 있는 옷은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수수한 황삼(黃衫), 낡고 볼품없어 보였으나 그 기도만은 남달랐다. 천래(天來)의 기운은 주머니 속의 송곳처럼 숨길래야 숨길 수 없는 법, 소년은 일견해서 범상치 않았다. 우선 그의 눈빛이 남달랐다. 부드러운 가운데 몽롱한 빛을 뿌려대는 눈빛, 그 눈빛을 받게되면 어떤 소녀라 하더라도 환상을 느낄 수밖에 없으리라. 강한 성격을 나타내듯 콧날의 선은 날카롭게 솟아 있었고, 한 '일(一)' 자로 그어진 붉은 입술은 굳게 닫혀 있어 소년이 평소 과묵하고 말이 없다는 것을 말해 주었다. "벌써 세 달이다. 보름 안에 돌아오신다던 아버님이 어째서 아직도 돌아오시지 않는단 말인가." 소년은 가슴 한구석에서 피어오르는 불안감을 쫓으려는 듯 고개를 흔들었다. "설마 영영 돌아오시지 않는 것은 아닌지……, 아니
세 번째의 불청객 메마르고 거친 땅. 사방 그 어느 곳에도 인적은 찾을 수 없고, 잿빛 구름은 단 일각도 푸른 하늘을 보인 적이 없으며, 누런 빛깔의 흙먼지만이 시야를 가리며 종일토록 몰아치는 곳. 일컬어 장풍사(長風沙). 안휘성(安徽省) 오지에 위치한 황량한 곳으로 사냥꾼의 발길조차 찾아볼 수 없는 곳이다. 휘이잉―! 바람이 몰아친다. 천지는 온통 누런 흙먼지 바람으로 황색으로 바뀌어 있다. 흡사 황룡(黃龍)이 하늘에서부터 내려와 땅을 휩쓸고 가는 듯, 소용돌이치며 대지를 사납게 긁어댄다. 휘이이잉―! 칼날처럼 예리한 바람소리는 얼마 후 맹동(猛冬)이 닥쳐옴을 알리고 있다. 멀리 장풍사의 끝자락에서 길게 이어진 산악의 능선은 지금 늦가을이었다. 단풍(丹楓)은 이제 붉지 않다. 바짝 마른 나뭇잎들이 장풍사에서 불어오는 모진 바람에 몸을 떨다가 힘없이 떨어져 날리고 있을 때였다. 퇴락한 단풍림을 등에 지고 언제부터 흙바람이 몰아치는 관도(官道) 쪽을 바라보고 있었는지, 한 소년의 얼굴에 아쉬운 빛이 퍼졌다. "오늘도 돌아오시지 않는구나." 탄식처럼 중얼거리는 소년의 나이는 십오 세쯤 되어 보였다. "아버님은 언제나 돌아오신단 말인가?" 걸치고 있는 옷은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수수한 황삼(黃衫), 낡고 볼품없어 보였으나 그 기도만은 남달랐다. 천래(天來)의 기운은 주머니 속의 송곳처럼 숨길래야 숨길 수 없는 법, 소년은 일견해서 범상치 않았다. 우선 그의 눈빛이 남달랐다. 부드러운 가운데 몽롱한 빛을 뿌려대는 눈빛, 그 눈빛을 받게되면 어떤 소녀라 하더라도 환상을 느낄 수밖에 없으리라. 강한 성격을 나타내듯 콧날의 선은 날카롭게 솟아 있었고, 한 '일(一)' 자로 그어진 붉은 입술은 굳게 닫혀 있어 소년이 평소 과묵하고 말이 없다는 것을 말해 주었다. "벌써 세 달이다. 보름 안에 돌아오신다던 아버님이 어째서 아직도 돌아오시지 않는단 말인가." 소년은 가슴 한구석에서 피어오르는 불안감을 쫓으려는 듯 고개를 흔들었다. "설마 영영 돌아오시지 않는 것은 아닌지……, 아니
제명(除名)중조산(中條山) 깊숙한 곳.새벽 안개가 일어나 중조산의 험준함을 감추고 있을 때였다.스슥!관음봉(觀音峰)이라 불리는 봉우리에서부터 주천봉(柱天峰)이라는 거봉(巨峰)을 향해 푸른빛 인영 하나가 날아들었다.유성이 낙하하듯, 한 번 신형을 꿈틀거릴 때마다 삼십여 장씩 거리가 좁혀졌다. 멀리서 본다면 푸른 선이 안개를 가르며 나아가는 듯할 것이다.푸른빛 유삼을 걸친 자, 그는 두 다리를 거의 움직이지 않은 채 막강한 진원지력(眞元之力)만으로 몸뚱이를 섬전(閃電)같이 폭사시켰다.강호상에 절전되었다는 등천비공(登天飛空)의 운신술이 아니라면 그렇듯 빠르게 신형을 날릴 수 없을 것이다. 나이 이제 서른 남짓에 관옥(貫玉)같이 흰 얼굴, 유난히 아름다운 두 개의 검미(劍眉), 꽉 다문 입술이 범접을 불허하는 용모였다.'노독마(老毒魔)! 내가 집을 비운 사이 그런 만행을 저지르다니……. 너의 일가(一家)를 몰살시켜 한을 풀리라!'청삼인의 눈은 불그레한 핏빛으로 물들어 있었다.혈안(血眼)의 대장부(大丈夫)!대체 어떤 한이 있기에 눈에 핏발을 드리우고, 주먹을 움켜쥐고 새벽 안개 속을 꿰뚫고 달리는 것인가.'모두 내 탓이다. 무형검강(無形劍 )의 최고 경지를 수련하기 위해 백일폐관(百日廢關)에 들지만 않았어도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텐데…….'완연한 서생 차림의 청삼인, 너무도 쾌속하게 안개 속을 폭사해 가는 그는 외모상 무림인으로 보이지 않았다.눈빛에 신광이 없고 양쪽 관자놀이도 범인같이 밋밋했다. 외양으로는 무림고수라 부를 만한 그 어떤 징후도 없었다. 하나 그것은 그의 내공 수위가 이미 조화지경(造化之境)에 이르러 그런 것, 결코 내공이 모자라서가 아니었다.임독양맥(任督兩脈)이 타통되었기에 그의 단해에는 무한한 잠력이 머무르고 있었다. 그와 내공력을 비견할 사람은 천하에 몇 되지 않았다. 약관의 나이 때 만년금구(萬年金龜)라는 영물(靈物)의 내단(內丹)을 복용했기 때문에 나이 삼십에 벌써 그런 초범입성(超凡入聖)의 경지에 들어선 것이다.'연매(燕妹), 내가 복수를 하겠소!'청삼인의 머릿속은 한 여인의 모습으로 가득 차 있었다.과거 천하제일미인(天下第一美人)으로 불렸던 여인!몸집이 호리호리하고 손마디가 섬세해 제비 같았고, 그렇기에 미연(美燕)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여인이 그의 뇌리 속으로 떠오르고 있었다. 두 가지 모습으로.항상 즐겨 입던 백의(白衣)를 걸치고 양 볼에 보조개를 담뿍 담은 모습이 그 하나고, 다른 하나는 실오라기 하나
©2019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