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by 이새인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원한다면 이 결혼은 내일이라도 깨버려도 좋아.” “아뇨, 태영이한테 2년만 기다리라고 하죠 뭐. 오빠한테 두둑한 위자료를 챙겨야 둘이서 고생 안 하고 살죠. 말했잖아요, 나 현실적이라고.” 잠시의 침묵.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 열꽃이 일렁였다. 이미 이성은 사라져 버린 지 오래였고, 둘은 날것 그대로 서로를 노려보았다. “그래? 그럼 현실적인 넌 이럴 땐 어떻게 할 거지?” 팍! 명진은 서인을 거칠게 벽에 밀어붙였다. 그는 서인의 목덜미에 입을 맞췄다. 혀를 내밀어 부드러운 피부를 길게 핥아 올리며 귓불을 빨아 당겼다. 그의 안에 갇힌 서인이 몸서리를 치는 게 느껴졌다. 이미 그녀를 기억하는 몸은 금방 뜨거워지며 심장이 세차게 뛰었다. “이, 이러지 마요!” “내가 널 다시 안으면 어떻게 할 거지? 아무리 태영이라도 나와 잤던 널 받아들일 수 있을까?” “내, 내 몸에 손대지 마요!” “하지만 너도 원하잖아. 날 볼 때마다 계속 안아 달라는 눈길을 보냈어.” 명진은 화가 났다. 심장이 뜨겁게 뛰었다. 그래, 온몸이 이토록 전율하고 떨리는 것은 분노 때문이야! “혀는 거짓말을 해도 몸은 정직하겠지.” 그는 서인의 뒷머리를 세게 움켜쥐며 입술을 사납게 부딪쳤다. 날렵하게 혀를 밀어 넣어 그녀의 혀를 깊게 핥고 빨았다. 자신을 상처 입히고 발칙한 거짓말을 하는 그 혀를 벌주기라도 할 듯 그의 키스는 난폭했다.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원한다면 이 결혼은 내일이라도 깨버려도 좋아.” “아뇨, 태영이한테 2년만 기다리라고 하죠 뭐. 오빠한테 두둑한 위자료를 챙겨야 둘이서 고생 안 하고 살죠. 말했잖아요, 나 현실적이라고.” 잠시의 침묵.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 열꽃이 일렁였다. 이미 이성은 사라져 버린 지 오래였고, 둘은 날것 그대로 서로를 노려보았다. “그래? 그럼 현실적인 넌 이럴 땐 어떻게 할 거지?” 팍! 명진은 서인을 거칠게 벽에 밀어붙였다. 그는 서인의 목덜미에 입을 맞췄다. 혀를 내밀어 부드러운 피부를 길게 핥아 올리며 귓불을 빨아 당겼다. 그의 안에 갇힌 서인이 몸서리를 치는 게 느껴졌다. 이미 그녀를 기억하는 몸은 금방 뜨거워지며 심장이 세차게 뛰었다. “이, 이러지 마요!” “내가 널 다시 안으면 어떻게 할 거지? 아무리 태영이라도 나와 잤던 널 받아들일 수 있을까?” “내, 내 몸에 손대지 마요!” “하지만 너도 원하잖아. 날 볼 때마다 계속 안아 달라는 눈길을 보냈어.” 명진은 화가 났다. 심장이 뜨겁게 뛰었다. 그래, 온몸이 이토록 전율하고 떨리는 것은 분노 때문이야! “혀는 거짓말을 해도 몸은 정직하겠지.” 그는 서인의 뒷머리를 세게 움켜쥐며 입술을 사납게 부딪쳤다. 날렵하게 혀를 밀어 넣어 그녀의 혀를 깊게 핥고 빨았다. 자신을 상처 입히고 발칙한 거짓말을 하는 그 혀를 벌주기라도 할 듯 그의 키스는 난폭했다.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그 정혼자라는 사내. 아무리 생각해 봐도 끔찍했다. 피죽도 못 먹은 것 같은 희끔한 얼굴에 뺀질뺀질 잘난 체하는 표정하며, 옷은 또 왜 그리 쓸데없이 화려하단 말인가? 어멈을 따라 읍내 장에 갔다가 본 공연 나온 남사당패가 따로 없었다. 사내란 자고로 바우처럼 듬직하고 우직한 맛이 있어야 하는 법 아니겠나? 그러나 바우와는 완전히 반대인 사내. 가희에게는 최악 중에서도 최악의 사내였다. “여인의 옷을 입었으면 여인답게 행동 좀 하지?” “남이사.” “훗, 아무리 그래도 여인은 여인이었구나. 마음에 둔 사내에게 잘 보이고 싶어 그리 꽃단장한 걸 보니.” “설마…… 내가 당신 따위를 마음에 두었다 생각하는 건……?” “왜 아니겠느냐?” “절대 아니거든!” 선호는 이 상황을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었다. 저를 보고도 저리 무덤덤할 수가 있을까? 한양의 그 콧대 높은 여인들조차 제 꽃 미소 한 방이면 속 터진 연시처럼 흐물거리거늘. 그동안 산길을 헤매느라 제 행색이 추레해진 걸까? 옥 같던 피부가 볕에 그을려 촌스럽게 보인 걸까? 아니지, 썩어도 준치라고 그래도 저런 촌닭 같은 여인에게 무시당할 정도는 아닐 것이다. 이건 제명과의 내기 이전에 한양 제일의 한량으로서 자존심이 걸린 문제였다. 자신과 같은 사내를 보고도 목석같은 여인을 도저히 용납할 수가 없었다. 내, 무슨 일이 있어도 기필코 제 스스로 옷고름을 풀게 만들고야 말리라!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그 정혼자라는 사내. 아무리 생각해 봐도 끔찍했다. 피죽도 못 먹은 것 같은 희끔한 얼굴에 뺀질뺀질 잘난 체하는 표정하며, 옷은 또 왜 그리 쓸데없이 화려하단 말인가? 어멈을 따라 읍내 장에 갔다가 본 공연 나온 남사당패가 따로 없었다. 사내란 자고로 바우처럼 듬직하고 우직한 맛이 있어야 하는 법 아니겠나? 그러나 바우와는 완전히 반대인 사내. 가희에게는 최악 중에서도 최악의 사내였다. “여인의 옷을 입었으면 여인답게 행동 좀 하지?” “남이사.” “훗, 아무리 그래도 여인은 여인이었구나. 마음에 둔 사내에게 잘 보이고 싶어 그리 꽃단장한 걸 보니.” “설마…… 내가 당신 따위를 마음에 두었다 생각하는 건……?” “왜 아니겠느냐?” “절대 아니거든!” 선호는 이 상황을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었다. 저를 보고도 저리 무덤덤할 수가 있을까? 한양의 그 콧대 높은 여인들조차 제 꽃 미소 한 방이면 속 터진 연시처럼 흐물거리거늘. 그동안 산길을 헤매느라 제 행색이 추레해진 걸까? 옥 같던 피부가 볕에 그을려 촌스럽게 보인 걸까? 아니지, 썩어도 준치라고 그래도 저런 촌닭 같은 여인에게 무시당할 정도는 아닐 것이다. 이건 제명과의 내기 이전에 한양 제일의 한량으로서 자존심이 걸린 문제였다. 자신과 같은 사내를 보고도 목석같은 여인을 도저히 용납할 수가 없었다. 내, 무슨 일이 있어도 기필코 제 스스로 옷고름을 풀게 만들고야 말리라!
©2019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