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ilar

“이만하면 사고 보상은 충분히 한 것 같은데?” “1234 차주님. 아직 멀었다고, 난. 울 아버지가 말술이었대요. 그러니 아무리 마셔도 인사불성 안 돼. 대충 마시고 이제 되었다 싶음 오늘 사고 보상은 끝이라고. 아시겠어요, 1234 차주님?” 난감하다는 표정으로 사내가 그녀를 보았다. 된통 걸렸다, 하는 표정이었다. “간도 크지. 겁도 없이 모르는 사람 앞에서 그렇게 막 털어 넣고 그럼 안 된다고.” “어떻게 모르는 사람이야? 아저씨 차량번호를 내가 아는데.” “그 차를 내가 어디서 훔친 거면?” 그의 말에 송이는 상체를 틀어 곁에 앉아 있는 사내의 머리에서 발끝까지 훑었다. “에이.” 그러고는 피식 웃으며 말도 안 된다는 듯이 손을 내저었다. 그도 그럴 것이 머리에서 발끝까지 사내가 걸친 것을 보면, 평범한 직장인의 연봉을 다 털어 넣어도 모자랄 것 같았기 때문이다. “말끝마다 위험하다, 위험하다 하는데 오히려 위험하고 음흉한 건 아저씨 아니야?” 한국판 남자 신데렐라, 세명그룹 부회장 진승후. 할아버지가 세운 세명그룹 부속 한성병원을 지키기 위해 외과 전문의를 그만두고 기꺼이 아이 아빠를 자청했다. 「신입, 여자, 파릇파릇, 예쁘면 더 좋고」 4년 머리 터지게 공부한 끝에 세명그룹 부회장 비서실에 채용된, 채송이. 한데 실연당한 날, 원나잇을 했던 1234 차주님이 부회장일 줄이야. 아, 이제 죽었다!
“이만하면 사고 보상은 충분히 한 것 같은데?” “1234 차주님. 아직 멀었다고, 난. 울 아버지가 말술이었대요. 그러니 아무리 마셔도 인사불성 안 돼. 대충 마시고 이제 되었다 싶음 오늘 사고 보상은 끝이라고. 아시겠어요, 1234 차주님?” 난감하다는 표정으로 사내가 그녀를 보았다. 된통 걸렸다, 하는 표정이었다. “간도 크지. 겁도 없이 모르는 사람 앞에서 그렇게 막 털어 넣고 그럼 안 된다고.” “어떻게 모르는 사람이야? 아저씨 차량번호를 내가 아는데.” “그 차를 내가 어디서 훔친 거면?” 그의 말에 송이는 상체를 틀어 곁에 앉아 있는 사내의 머리에서 발끝까지 훑었다. “에이.” 그러고는 피식 웃으며 말도 안 된다는 듯이 손을 내저었다. 그도 그럴 것이 머리에서 발끝까지 사내가 걸친 것을 보면, 평범한 직장인의 연봉을 다 털어 넣어도 모자랄 것 같았기 때문이다. “말끝마다 위험하다, 위험하다 하는데 오히려 위험하고 음흉한 건 아저씨 아니야?” 한국판 남자 신데렐라, 세명그룹 부회장 진승후. 할아버지가 세운 세명그룹 부속 한성병원을 지키기 위해 외과 전문의를 그만두고 기꺼이 아이 아빠를 자청했다. 「신입, 여자, 파릇파릇, 예쁘면 더 좋고」 4년 머리 터지게 공부한 끝에 세명그룹 부회장 비서실에 채용된, 채송이. 한데 실연당한 날, 원나잇을 했던 1234 차주님이 부회장일 줄이야. 아, 이제 죽었다!
“이만하면 사고 보상은 충분히 한 것 같은데?” “1234 차주님. 아직 멀었다고, 난. 울 아버지가 말술이었대요. 그러니 아무리 마셔도 인사불성 안 돼. 대충 마시고 이제 되었다 싶음 오늘 사고 보상은 끝이라고. 아시겠어요, 1234 차주님?” 난감하다는 표정으로 사내가 그녀를 보았다. 된통 걸렸다, 하는 표정이었다. “간도 크지. 겁도 없이 모르는 사람 앞에서 그렇게 막 털어 넣고 그럼 안 된다고.” “어떻게 모르는 사람이야? 아저씨 차량번호를 내가 아는데.” “그 차를 내가 어디서 훔친 거면?” 그의 말에 송이는 상체를 틀어 곁에 앉아 있는 사내의 머리에서 발끝까지 훑었다. “에이.” 그러고는 피식 웃으며 말도 안 된다는 듯이 손을 내저었다. 그도 그럴 것이 머리에서 발끝까지 사내가 걸친 것을 보면, 평범한 직장인의 연봉을 다 털어 넣어도 모자랄 것 같았기 때문이다. “말끝마다 위험하다, 위험하다 하는데 오히려 위험하고 음흉한 건 아저씨 아니야?” 한국판 남자 신데렐라, 세명그룹 부회장 진승후. 할아버지가 세운 세명그룹 부속 한성병원을 지키기 위해 외과 전문의를 그만두고 기꺼이 아이 아빠를 자청했다. 「신입, 여자, 파릇파릇, 예쁘면 더 좋고」 4년 머리 터지게 공부한 끝에 세명그룹 부회장 비서실에 채용된, 채송이. 한데 실연당한 날, 원나잇을 했던 1234 차주님이 부회장일 줄이야. 아, 이제 죽었다!
 ※ 본 도서는 ‘Taboo(금기)’ 1, 2권 합본입니다.

 

※ 본 작품은 ‘금기(Taboo)’의 성인 버전입니다.

 

“사귀는 거든 뭐든 나랑 하자고. 딴 놈 말고 나랑.”

 

 

갑작스러운 사고로 한순간에 부모님을 잃은 한서원은 평소 따르던 민혁을 따라 그가 모시는 현용그룹 회장님의 저택에 살기 위해 남자 행세를 하기 시작한다.

독립하기 위해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하지만 거기서도 불가피하게 남자 행세를 하게 되고, 그곳에서 마주친 남자에게 묘하지만 강렬한 끌림을 느끼는 서원. 그러나 그 남자는 다름 아닌 현용그룹의 후계자 현준수였다.

싸가지없고 여성 편력이 심한 준수에게 점점 빠져드는 서원과, 서원을 남자라 오해하면서도 서원에게 끌려가는 준수. 서로를 밀어내지만 더 깊게 빠져드는 두 사람.

남자와 남자, 재벌 2세와 빈털터리, 집주인과 이방인. 달라도 너무 다른 이들의 사랑은 서로에게 닿을 수 있을까?

 

 

“왜 사귀자고 했을 거 같냐, 여자도 아닌 남자새끼한테?”

“……비켜.”

“모르는 척하는 거냐, 아님 모르고 싶은 거냐. 내가 대체 어디까지 굴러떨어져야 네가 날 봐줄래?”

“비키라고, 놔.”

“단 한 번도 어느 누구한테 사귀잔 말 해본 적 없어. 그럴 생각조차 안 들었었어. 근데 너한테는 해야겠어. 사귀는 걸로라도 내 옆에 붙들어둬야겠어, 너는.”

“왜?”

“몰라서 묻냐? 좋아하니까, 자식아! 환장할 만큼 좋으니까, 네가! 아오!”

 ※ 본 도서는 ‘아바타르(외전증보판)’ 1, 2, 3, 외전 합본입니다.

 

 

“기억해둬, 서린. 앞으로 넌 이런 내 사랑에 평생 동안 익숙해져야 할 테니까.”

 

 

인도의 가장 사랑받는 신 크리슈나와 그의 연인 라다, 두 존재가 한 시대에 인도의 대부호 라탄 나발 나와르완지 타다와 한국의 승무원 이서린으로 태어난다.

불멸의 연인 서린을 한눈에 알아본 라탄은 그녀를 갖기 위해 거침없는 행보를 시작하지만 서린은 그런 라탄이 두려우면서도 거부할 수 없다. 운명적인 사랑의 시작, 서린은 라탄의 손을 맞잡을 수 있을 것인가?

 

 

“이 세상 그 어떤 것도 너만큼 사랑스럽지 않아.”

혼란에 젖은 네 개의 눈동자가 강하게 얽혔다.

“이 세상 그 어떤 것도 너만큼 날 열광시키지 않아.”

뚜렷한 확신과 주장을 담고 여자에게 강요하고 있었다.

“너만큼 날 아프게 하지 않아.”

“라탄…….”

“또한, 이 세상 그 어떤 것도…… 너만큼 날…… 행복하게 해주지 않아. 널 원해. 끔찍하고 지독하게!”

라탄의 눈동자 안에서 일렁이고 있는 것들은 그 누구도 말릴 수 없는 뜨거운 욕망과 굳센 의지, 단지 그것뿐이었다.

“잘 들어, 린. 난 언제나 그렇듯이 오직 내 생각만 해. 나를 위해,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난 너를 원해. 너를 갖고 싶어. 무슨 수를 쓰더라도.”

©2019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