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inue the series

김주영 작가의 대표작이자 한국 역사사회소설의 한 획을 그으며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장편대하소설 『객주』 2차분으로 4, 5, 6권이 출간되었다. 『객주』는 마지막 10권의 연재와 더불어 순차적으로 출간되고 있으며, 연재 종료와 동시에 총 10권으로 완간될 예정이다. 지난 4월 1차분으로 출간된 『객주』 1, 2, 3권의 제1부 외장(外場)에 이어 이번에 출간된 2차분 4, 5, 6권은 제2부 경상(京商). 제3부 상도(商盜) 세 권은 다음 달 출간을 앞두고 있다.

제2부 경상(京商) 발군(拔群) 다시 서는 장날, 다시 열리는 보부상 길……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 그 재미와 감동 고스란히 다시 찾아온 김주영 장편소설 『객주』 김주영 작가의 대표작이자 한국 역사사회소설의 한 획을 그으며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장편대하소설 『객주』 2차분으로 4, 5, 6권이 출간되었다. 『객주』는 마지막 10권의 연재와 더불어 순차적으로 출간되고 있으며, 연재 종료와 동시에 총 10권으로 완간될 예정이다. 지난 4월 1차분으로 출간된 『객주』 1, 2, 3권의 제1부 외장(外場)에 이어 이번에 출간된 2차분 4, 5, 6권은 제2부 경상(京商). 제3부 상도(商盜) 세 권은 다음 달 출간을 앞두고 있다. 1979년부터 1984년까지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되었던 『객주』는 1984년 아홉 권의 책으로 묶여 나온 바 있다. 그러나 김주영 작가는 거기서 이야기가 끝났다고 생각지 않았고, 스스로 완간이라 말하지도 않았다. 주인공 천봉삼을 원래의 구상대로 죽음으로 이끌지 못하고 산 채로 이야기가 끝났던 것도, 후에 더 마무리 짓고자 한 이야기가 남아 있어서였다. 그러다 3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고, 4년 전 경북 울진 흥부장에서 봉화의 춘양장으로 넘어가는 보부상 길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이제 진짜 객주를 끝맺을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고 한다. 울진 죽변항에서 내륙 봉화까지 소금을 실어나르는 길인 이 십이령 고개가 그 모습을 드러냄으로써 30여 년 만에 드디어 『객주』 10권이 씌어질 수 있었던 것. 그리고 이 한국문학사에 남을 만한 뜻깊은 연재에 맞춰 기존의 『객주』 또한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옷을 바꿔 입었다. 1878년부터 1885년까지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통해 조선후기의 시대 모습을 세밀하게 담아낸 소설 『객주』는 정의감, 의협심이 강한 보부상 천봉삼을 주인공으로 한 보부상들의 유랑을 따라가며, 경상도 일대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근대 상업자본의 형성과정을 그리고 있다. 피지배자인 백성의 입장에서 근대 역사를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대하소설의 새로운 전기를 만든 작품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객주는 금융업, 유통업, 창고보관업 및 물류업을 하던 장소이자 그런 행위를 하는 상인을 말한다. 신라시대부터 시작되어, 조선에서는 도가, 접소, 도방이라고도 불렀고, 객주의 성격에 따라 물산객주, 해물객주, 젓갈객주 등으로 불렀다. 상도덕에 대한 규율이 강해서, 매점매석과 강매, 보따리 장사를 하는 여인네를 범하는 일이 엄중히 다스려졌다. 보부상은 보자기 보(褓)자와 짊어진다는 부(負)자가 합쳐진 것으로, 신체가 건장하고, 지름길을 많이 알며, 기억력이 좋고 셈이 밝은 사람들이 종사했다. 정보 수집에도 능해 어떤 물건이 달리고 넘쳐나는지 파악해 물건을 공급했기 때문에 물가를 조절하는 일종의 중앙은행 같은 역할도 맡았다고 볼 수 있다. 한편 흥선대원군은 보부청을 만들어 보부상 조직을 장악하려고 했고, 동학농민운동 때는 보부상들이 정부 편에서 토벌에 가담했다. 1898년 독립협회를 와해시킨 황국협회는 보부상들이 중심이 된 단체였다. 김주영의 『객주』는 이런 상황을 배경으로 조선 후기 혼란한 개화기 상황에서 보부상의 생활풍속과 이들의 경제활동, 정치적 이해관계를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5년간의 사료 수집, 3년에 걸친 장터 순례, 2백여 명의 취재로 완성된 한국문학의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꼽히는 『객주』의 개정판은 오랫동안 기다린 시간만큼 반가운 선물이 될 것이며, 처음 만나는 젊은 독자들에게는 재미와 의미가 모두 충족되는 잘 짜인 역사사회소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객주』 10권은 4월 1일부터 서울신문과 인터넷 교보문고 북로그에 동시 연재를 시작했다. 처음 『객주』를 연재했던 서울신문과 인터넷, 모바일을 통해 많은 독자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인터넷 교보문고의 동시 연재는 30여 년 만에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객주』 10권이 가지는 남다른 의미를 새삼 되짚어보게 한다. 또한 서울신문 연재에 들어가는 최석운 화가의 그림은 『객주』10권을 읽는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해줄 것이다. 앞으로 남은 『객주』 개정판 3차분과 더불어 절찬리에 연재되고 있는 『객주』 10권에도 독자들의 지속적이고도 아낌없는 성원을 기대한다. ● 『객주』 6 줄거리 -발군 이용익은 민영익을 찾아간다. 만금의 금괴를 궁가에 아무 대가 없이 바치겠다는 것이었다. 민영익은 이용익에게 열흘 후에 다시 들르라고 한다. 이용익은 신석주를 만나 도둑맞은 밀매품에 대해 상의한다. 신석주의 집을 나서는 이용익에게 매월은 자신의 집에 머물 것을 청한다. 둘은 관계를 맺고 매월은 용익에게 이 일에 범접하지 말라고 권한다. 용익은 선돌을 만나러 송파로 떠난다. 이용익은 천 행수를 찾아가는 김몽돌을 만나 짝패가 된다. 선돌은 애꾸눈이 되어 봉노에 처박혀 있지만 총기는 가시지 않아 용익에게 곧 있을 공사에 대해 일러준다. 때마침 광주 부중에서 공사를 열어 관아의 비호를 받는 최가와 천봉삼이 접장 자리를 놓고 맞붙게 된 것이다. 과천패와 송파패로 나뉘어 시비가 붙고 결국 과천패는 천봉삼을 내놓라며 떼지어 몰려간다. 그 앞을 선돌이가 막아서서 그들의 어리석음을 꾸짖는다. 그때 나타난 천봉삼의 연설에 감화된 무리들은 함께 술판을 벌이고 의기투합한다. 공사날이 되어 전날 소란을 벌였던 선돌과 좌또출, 우맹서는 곤장을 받아 결딴난다. 천봉삼은 자신이 접장으로 차정된 게 선돌이의 술수 덕임을 알게 된다. 그날 밤 자정, 선돌은 세상을 떠난다. 봉삼은 용하다는 만신을 부르고 매월과 만난다. 매월이 굿을 하고, 상을 치르는 중 장교가 들이닥쳐 봉삼은 광주 관아로 압송된다. 그곳에서 봉삼은 유 노인을 만난다. 매월은 봉삼이 잡혀간 사실을 조 소사에게 말한다. 조 소사는 신석주에게 봉삼을 구해달라 청하지만 신석주는 도리어 천가를 없애려 한다. 관아에서는 봉삼에게 곤장을 내리고 신석주의 서사는 육천냥의 어음을 이방에게 갖다준다. 이방의 약점을 잡은 유필호는 어음을 빼앗고 봉삼을 내놓으라 으름장을 놓는다. 유필호는 봉삼의 수하와 함께 조 소사의 집으로 찾아가 조 소사에게 은신처로 떠날 것을 권한다. 조 소사는 석쇠의 집에 숨는다. 풀려난 봉삼은 유 노인의 임종을 지키고 유필호에게 자초지종을 듣는다. 유 노인의 장례를 치른 두 딸은 봉삼을 따라나선다. 조 소사는 아들을 낳고 김몽돌 일행은 신석주의 집주변을 살피지만 아무 일도 없다. 천봉삼은 쇠전꾼을 모아 관동으로 간다. 길소개는 민겸호에게 고을살이 자리를 청한다. 봉삼 일행은 복계골 쇠전거리로 간다. 봉삼 일행에게 왈짜들은 텃세를 부린다. 황가가 찾아와 토비들에 맞서 물화를 날라주라는 뜻을 내비친다. 봉삼 일행은 지물 도가에 찾아가 물화를 받고 채비하여 발행한다. 봉삼 일행은 자신들의 뒤를 밟는 토비 셋을 잡아 족쳐 그들의 계획을 듣는다. 봉삼 일행은 강수터에서 배를 타고 건너던 중 토비들의 공격을 받아 다섯 동무를 잃는다. 봉삼은 화적 중에서 새로이 위인을 선발하고 길을 나선다. 객주에 머물던 중 화적을 알아본 장사치와 곰배는 시비가 붙고 또다른 토비는 여인을 겁간하려다 붙잡혀 천봉삼에게 엄중한 치죄를 받는다. 봉삼 일행은 무사히 물화를 지물객주에 전달한다. 포주인은 봉삼에게 이천 냥짜리 어음표를 수결하여 건네준다. 봉삼은 조성준을 만나러 가 그간 소경사를 말한다. 조성준은 관아가 왜상의 행패 거조를 바라보고만 있음을 기탄한다. 봉삼은 북어를 사들여 평강으로 돌아간다. 전도가 주인은 크게 환영하며 상단이 머물 집을 지어준다. 조 소사 역시 가마를 타고 평강에 득달해 봉삼과 만난다. 봉삼은 상단의 안사람을 마련해줄 궁리를 하다 색상을 통해 왜국으로 팔려가는 처자들을 구하기로 한다. 강쇠는 일행들과 함께 길에 매복했다 색상을 덮친다. 겁에 질린 처자들을 강쇠를 따라나선다

©2019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