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리안 3

아크리안

Book 3
프로무림
Free sample

세 번째 삶을 살아가고 있는 바쿤 시 뒷골목 건달들의 대형 아크리안. 앞선 전생은 역적으로 몰려 무력하게 당했지만 이번만큼은 디르리라! 강호 최절정의 무공 광풍비도류. 두 번째 삶이 남겨 준 단 하나의 선물을 담보 삼아 대륙의 밤을 지배하는 크로노스와 결돌한다!
Read more

About the author

저자 소개글이 없습니다.
Read more

Reviews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프로무림
Read more
Published on
Jul 1, 2011
Read more
Pages
264
Read more
Language
Korean
Read more
Genres
Fiction / Fantasy / General
Read mor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See entire series

김민
〈강추!〉거짓으로 도배된 가족사. 하늘은 그에게 부모 대신 엄청난 부과 권력을 주었다. 사랑을 믿지 않는 남자. 잘생긴 만큼이나 오만한 남자. 그런 그의 눈앞에 나타난, 돈만 있으면 모든 걱정이 해결되는 화목한 집안의 장녀. 태경의 등쌀에 둔탱이 도예가 송효인이 화났다. 남의 괴로움을 기쁨으로 승화시키는 성질머리의 태경은 활짝 웃으며 그 때문에 사레에 걸린 그녀 등을 큰 손으로 열심히 쓸어내렸다. “순결은 뭐 하러 지켜? 설마 남편에게 첫날밤을 바치려고? 훗. 너 그거 엄청 억울한 일이다. 정사의 즐거움을 모르고 사는구나. 불쌍해.” “쯧쯧쯧. 사람이 어쩌면 저렇게 가벼울까? 이미지 확 깨네. 혼수로 팔려고 지켰다! 어쩔래? 날 최고 비싸게 알아주는 남자한테 바칠 거다!” 다정하게 안고 달콤하게 속삭여줘도 모자랄 판에 얼굴만 마주하면 트집을 잡는다. “뭘 볼 게 있다고 남자들이 너한테 돈을 쏟아? 외모가 받쳐줘, 색기가 흘러? 애교는 개털만큼도 없으면서 순결 하나로 밀고 나가면 통할 것 같아? 그러니깐 넌 남자경험을 좀 쌓아야 돼. 세상을 너무 모른다. 엉뚱한 생각 말고 남 주려면 나한테 줘.” 미치겠다. 아주 대놓고 니 처녀 나 줘라 소리를 눈도 한번 깜빡 않고 천연덕스럽게 말하는 남자를 패 죽여버리고 싶다. 게다가 엄마를 엄마라고 부르지못하고 자랐단다. 홍길동도 아니고... 긴기민가 살피는데 태경의 얼굴이 체에 한번 걸러낸 듯 가벼워보였다. 속으면 안 돼! 저런 바람둥이라고! 양다리에 문어다리를 걸치는! “하하. 하하하. 크큭. 누가 만든 스토리인지 참 진부하다. 상미는 서로 뜻이 맞아서 가끔 잠자리를 같이 한 것뿐이야. 다른 여자들도 마찬가지고. 그러니깐 너무 기죽지 마. 심심하면 내가 놀아줄게.” “나랑 자고 싶어?” “응? 어? 아아. 대놓고 물어보니깐 사람 민망해지네. 궁금하기는 해. 널 안으면 어떨지.” 예상 못한 질문에 태경의 뺨이 상기되고 말문을 잠시 동안 열지 못했다. 낯짝두껍기로 소문난 유태경이 괜히 허벅지만 손으로 비벼대고 있었다. “난 네가 정말 싫다.” “그럼 관심 끊어요.” “알았으니깐 니가 만든 그 오션스그리팅은 나 줘.” 남자가 탐내는 것은 그녀가 깊은 바닷속을 그려낸 푸른 도자기벽화. 섭씨 1300도. 뜨거운 효인의 가마 안에서 태경은 탄탄한 사랑을 굽기 시작한다. 김민의 로맨스 장편 소설 『1300도의 시린 물고기』.
©2017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