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주도권 1

윤송
Free sample

로맨스 코미디 “왜 저 남자가 여기에 있는 거지?” 시작은 살벌하게. 그러나 그 끝은? 연애의 주도권은 과연 누구에게로? (본문中) 생각지도 않게 갑작스러운 출장을 가게 된 준현은 아직 불편한 엉덩이를 이끌고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 지금 당장 출발하라는 지시가 다소 고개를 갸웃거리게 했어도 위에서 하라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게 샐러리맨의 고충이 아니겠는가. 준현은 구석에 처박아둔 캐리어를 시영의 앞에 툭 내던졌다. “짐 싸.” “제가요?” “몸이 불편해서 못 싸겠으니까 윤시영 씨가 해. 누구 때문에 내가 이 지경인데. 거기 가방 안쪽에 보면 싸야 하는 순서 있으니까 그대로 하면 돼. 한글만 읽을 줄 알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야. 바보도 해. 뭐해, 안 움직이고.” 듣는 그녀의 입장에서 보자면 재수 없기가 이루 말할 수가 없었지만, 어디까지나 일의 연장선이라며 마음을 굳게 다진 뒤 묵묵히 짐을 싸는 시영이다. “팀장님, 대충 다 쌌는데요. 이제 속옷만 넣으시면 될 것 같아요. 속옷은 어디에 있어요?” “됐어, 그건 내가 할 테니까 놔둬.” “그냥 한 김에 제가 다 할게요. 제가 팀장님 수발들기로 했잖아요.” “윤시영 씨는 남자 속옷을 막 만져도 괜찮은가 보지?” “위로 오빠들이 둘이나 있어서 남자에 대한 환상이 별로 없는 편이에요.” 그녀의 말에 준현이 피식 웃음을 흘렸다. “아, 그래. 나랑 똑같군.” “팀장님은 누나가 계세요?” “넷이나.” 쯧쯧, 장가가긴 다 틀렸네. 시영이 다소 안쓰러운 눈으로 준현을 쳐다보았다. “팀장님 결혼하기 힘드시겠다.” “남의 결혼을 왜 윤시영 씨가 신경 써.” “신경 쓰는 게 아니라 그냥 딱 들어도 손위 시누이가 넷이면 어떤 여자가 덥석 물겠어요. 그건 좀…….” “신경 꺼. 그 자리 윤시영 씨는 아니니까.” 하여간 한 마디도 곱게 나오는 법이 없다. 시영은 도톰한 입술을 비쭉 내밀며 저도 모르게 툭 내뱉었다. “감사하죠.” 묘하게 기분이 상하는 준현이 대답을 듣자마자 한쪽 눈썹을 올렸다. “뭐?” “아니에요, 혼잣말이에요.” “무슨 혼잣말이 밖으로 다 들려.” “쓸데없이 귀는 밝아서.” “뭐가 어째?” “혼잣말입니다.” 너무도 능청스럽게 대답하는 시영을 향해 준현이 실소를 터뜨렸다. “다 들린다고 몇 번을 얘기해. 윤시영 씨 지금 나한테 시위하나?” “설마요. 아니에요, 기분 탓이겠죠.” “묘하게 신경이 거슬려.” “기분 탓이에요.” “기분 탓이라니. 내 기분을 왜 윤시영 씨가 판단해. 내 기분은 내가 판단해.” 두 사람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끊이질 않는다. 그도 그럴 것이 준현은 갑작스럽게 내려온 출장지시가 어딘지 모르게 미심쩍은 부분이 있었고, 시영 역시 세이셸 군도에 가는 것은 좋았지만, 출장이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데 계속 이 성격 안 좋은 상사와 함께 붙어있어야 한다는 건 당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두 사람 모두 각기 다른 생각으로 아직 비행기도 타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한숨이 나올 지경이었다. “다 됐으면 들고 따라 나와.” “저 혼자요?” 시영이 큰 캐리어 하나, 작은 캐리어 하나, 그리고 등에 메는 배낭까지 가리키며 되물었다. 그러나 준현은 뭘 그리 당연한 것을 묻느냐는 듯 한껏 턱을 추어올렸다. “나는 몸이 아주 대단히 불편한 사람이야. 윤시영 덕에 말이지.” 갈수록 기가 막히는 시영이 주섬주섬 짐을 챙겨 들며 준현을 쏘아보았다. “팀장님.” “왜.” “아주 잠깐만 사적인 대화해도 될까요?” “또 무슨 소리를 하고 싶어서.” “팀장님, 여자 친구 없죠?” “있어야 하나?” 그의 말에 시영이 피식 바람을 새어 내보내며 읊조렸다. “그럼 그렇지.” “뭐?” “혼잣말이에요.”
Read more
Collapse

About the author

저자 : 김세연 소개 : 커피 없인 한 시간도 못 버티는 카페인 중독
Read more
Collapse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윤송
Read more
Collapse
Published on
Apr 25, 2017
Read more
Collapse
Pages
392
Read more
Collapse
Features
Read more
Collapse
Read more
Collapse
Language
Korean
Read more
Collapse
Genres
Fiction / Romance / General
Read more
Collaps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Collaps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Collaps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로맨스 코미디 “왜 저 남자가 여기에 있는 거지?” 시작은 살벌하게. 그러나 그 끝은? 연애의 주도권은 과연 누구에게로? (본문中) 생각지도 않게 갑작스러운 출장을 가게 된 준현은 아직 불편한 엉덩이를 이끌고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 지금 당장 출발하라는 지시가 다소 고개를 갸웃거리게 했어도 위에서 하라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게 샐러리맨의 고충이 아니겠는가. 준현은 구석에 처박아둔 캐리어를 시영의 앞에 툭 내던졌다. “짐 싸.” “제가요?” “몸이 불편해서 못 싸겠으니까 윤시영 씨가 해. 누구 때문에 내가 이 지경인데. 거기 가방 안쪽에 보면 싸야 하는 순서 있으니까 그대로 하면 돼. 한글만 읽을 줄 알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야. 바보도 해. 뭐해, 안 움직이고.” 듣는 그녀의 입장에서 보자면 재수 없기가 이루 말할 수가 없었지만, 어디까지나 일의 연장선이라며 마음을 굳게 다진 뒤 묵묵히 짐을 싸는 시영이다. “팀장님, 대충 다 쌌는데요. 이제 속옷만 넣으시면 될 것 같아요. 속옷은 어디에 있어요?” “됐어, 그건 내가 할 테니까 놔둬.” “그냥 한 김에 제가 다 할게요. 제가 팀장님 수발들기로 했잖아요.” “윤시영 씨는 남자 속옷을 막 만져도 괜찮은가 보지?” “위로 오빠들이 둘이나 있어서 남자에 대한 환상이 별로 없는 편이에요.” 그녀의 말에 준현이 피식 웃음을 흘렸다. “아, 그래. 나랑 똑같군.” “팀장님은 누나가 계세요?” “넷이나.” 쯧쯧, 장가가긴 다 틀렸네. 시영이 다소 안쓰러운 눈으로 준현을 쳐다보았다. “팀장님 결혼하기 힘드시겠다.” “남의 결혼을 왜 윤시영 씨가 신경 써.” “신경 쓰는 게 아니라 그냥 딱 들어도 손위 시누이가 넷이면 어떤 여자가 덥석 물겠어요. 그건 좀…….” “신경 꺼. 그 자리 윤시영 씨는 아니니까.” 하여간 한 마디도 곱게 나오는 법이 없다. 시영은 도톰한 입술을 비쭉 내밀며 저도 모르게 툭 내뱉었다. “감사하죠.” 묘하게 기분이 상하는 준현이 대답을 듣자마자 한쪽 눈썹을 올렸다. “뭐?” “아니에요, 혼잣말이에요.” “무슨 혼잣말이 밖으로 다 들려.” “쓸데없이 귀는 밝아서.” “뭐가 어째?” “혼잣말입니다.” 너무도 능청스럽게 대답하는 시영을 향해 준현이 실소를 터뜨렸다. “다 들린다고 몇 번을 얘기해. 윤시영 씨 지금 나한테 시위하나?” “설마요. 아니에요, 기분 탓이겠죠.” “묘하게 신경이 거슬려.” “기분 탓이에요.” “기분 탓이라니. 내 기분을 왜 윤시영 씨가 판단해. 내 기분은 내가 판단해.” 두 사람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끊이질 않는다. 그도 그럴 것이 준현은 갑작스럽게 내려온 출장지시가 어딘지 모르게 미심쩍은 부분이 있었고, 시영 역시 세이셸 군도에 가는 것은 좋았지만, 출장이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데 계속 이 성격 안 좋은 상사와 함께 붙어있어야 한다는 건 당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두 사람 모두 각기 다른 생각으로 아직 비행기도 타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한숨이 나올 지경이었다. “다 됐으면 들고 따라 나와.” “저 혼자요?” 시영이 큰 캐리어 하나, 작은 캐리어 하나, 그리고 등에 메는 배낭까지 가리키며 되물었다. 그러나 준현은 뭘 그리 당연한 것을 묻느냐는 듯 한껏 턱을 추어올렸다. “나는 몸이 아주 대단히 불편한 사람이야. 윤시영 덕에 말이지.” 갈수록 기가 막히는 시영이 주섬주섬 짐을 챙겨 들며 준현을 쏘아보았다. “팀장님.” “왜.” “아주 잠깐만 사적인 대화해도 될까요?” “또 무슨 소리를 하고 싶어서.” “팀장님, 여자 친구 없죠?” “있어야 하나?” 그의 말에 시영이 피식 바람을 새어 내보내며 읊조렸다. “그럼 그렇지.” “뭐?” “혼잣말이에요.”
방금 찬물 샤워를 하고 온 보람도 없이 성제는 전신으로 열기가 치솟았다. 파르르 떠는 입술과 말간 눈빛을 보고 있자니 낯선 욕망이 미친 듯이 끓어올랐다. 설렘은 죄책감으로, 뿌리 깊은 욕망은 혐오감으로 바뀌어 버린 지 오래였지만 상관없었다. “잔다는 말은 네가 상상하는 것처럼 그렇게 고상한 게 아니라 이걸 네 거기에다 집어넣는 다는 뜻이야. 한 번에 안 들어가면 몇 번이고 허리를 튕겨서 깊숙이 박아 넣는 걸 의미하는 거라고.” 제 손에 서혜의 손을 겹쳐 쥔 성제가 바지를 뚫고 나올 듯 바짝 성이 난 중심을 꾹 누르더니 아래에서부터 위로 천천히 쓸어 올렸다. “또 모르지. 박는 것만으로 성에 안차면 네 그 하얀 허벅지 사이에 얼굴을 파묻고 그곳을 빨아댈 수도.” “그게…… 무슨 말이야?” “네 다리 사이가 어떻게 생겼는지, 맛은 어떨지 무척 궁금하거든. 그걸 해결하려면 입술을 파묻고 맛을 보는 수밖에 더 있겠어?” 하얗게 질린 얼굴을 들여다보며 성제가 노골적으로 비웃음을 흘렸다. “왜 그래야 하냐고? 그게 김성제가 밤마다 상상 속에서 한서혜와 하는 짓이거든. 물론 그럴 때마다 잊지 않고 바지 속에 손을 넣어 이 녀석을 미친 듯이 위아래로 훑어 내리곤 하지. 비릿한 정액이 손가락 사이로 뿜어져 나올 때까지 쉬지 않고.” 어쩔 줄 모르는 서혜의 손을 바투 쥐곤 성제가 다시 제 성기를 주무르게 했다. “어때, 이래도 나랑 잘 수 있어?” “난…….” “박는 것은 기본이고 네가 상상도 못하는 더러운 짓이란 더러운 짓은 다 네 몸에다 할 건데 그래도 나랑 잘 수 있냐고.” 당황한 표정을 들키지 않기 위해 고개를 돌리려는 순간 긴 손가락이 서혜의 얼굴을 부드럽게 움켜쥐었다.
©2019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