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하룻밤

S로맨스
1
Free sample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휴가를 나온 남자는 술에 취해 아래층에 들어가게 된다. 그리곤 곧 옆에 모르는 여자가 와서 그에게 안겨온다. 잠시 후, 그는 그 여자가 아래층에 세들어 온 여자인 것을 알게 되지만 그녀의 은밀한 터치를 피할 수가 없다. 그리고 점점 끓어오르는 욕망을 그도 어쩔 수가 없게 되는데!
Read more
Collapse

About the author

S로맨스의 작가진들 중 ‘관능 로맨스’를 전문으로 하는 섹시 소설작가들의 공동 필명 레드핫. S로맨티스트가 ‘야릇한 로맨스’라면 레드핫은 그 보다 짜릿하고 화끈한 로맨스를 선사할 것이다.
Read more
Collapse
5.0
1 total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S로맨스
Read more
Collapse
Published on
Dec 9, 2015
Read more
Collapse
Pages
81
Read more
Collapse
Read more
Collapse
Read more
Collapse
Language
Korean
Read more
Collapse
Genres
Fiction / Romance / General
Read more
Collaps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Collaps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Collaps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19세 이상〉
[강추!]부드럽게 원을 그리는 그의 움직임이 또한 무척이나 능숙했다. “아흐흐흥. 흐으응…….” 여자가 벌어진…. ---------------------------------------- “뭉개고 살아온 거 아닙니다. 엄마가 많이 아프셔서 이번 겨울이…….” “씹 새끼가…….” 그 순간이었다. 다급하게 자신의 사정에 대해 읍소하려던 진연의 말을 자르며 남자가 칼처럼 날 선 말을 던졌다. 낮은 저음으로, 그녀의 어딘가를 예리하게 긁고 숨통을 끊는 치명적인 공격처럼. “……!” 진연이 충격에 놀란 눈을 동그랗게 떴지만. “죽고 싶어?” 어떤 자비도 없이 최후의 일격을 가하는 자객처럼 그의 목소리가 심장을 후벼 파듯 흘러나왔다. 낮은 톤의 저음이, 부드러운 음색이, 짧은 말이…… 이렇게 무서울 수 있는 거구나……. 진연은 깨달았다. 깨닫는 순간 얼굴이 화르르, 달아올랐다. 팔을 벌리고 섰던 자신의 몸이 무거워졌다. 선 채로 딱 굳어 버렸다. 그녀가 스르르 팔을 떨어뜨렸다. 뚜벅. 상진이 한 걸음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자 더더욱 명확해지는 키 차이, 진연이 저도 모르게 고개를 젖혀 들었다. “게이 새끼는 질색이야.” “……!” 남자가 눈을 내리깔고 경고처럼 낮게 속삭였다. 뭐…… 뭐? “엄마 운운하는…… 게이 새끼는.” 그런데 이 남자가 지금…… 뭐라는 거……. 남자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건 그녀의 삶의 일부였지만, 사람을 면전에 대놓고 이런 말을 하는 건, 아니 듣는 건, 이렇게 가까운 데서 듣는 건……. “좆같잖아.” 시크의 로맨스 장편 소설 『태워 (무삭제판)』.
©2018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