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마제 3권 완결

실명마제

Book 3
프로무림
Free sample

서효원 작가의 대표작 실명 시리즈 "실명마제" 천후봉(天吼峰). 만학천봉(萬壑千峰)을 굽어보고 서 있는 거대한 암봉(岩峰). 발아래 수천수만의 군봉(群峰)을 굽어보고 있는 모습은 유아독존의 경지에 이르렀으며, 그 빼어난 준엄과 수려는 세인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천후봉 정상에 바람이 불면 봉우리 위에서부터 뇌성 같은 부르짖음 소리가 들려온다. 우르르- 우르르릉-. 수천수만 마리의 뇌룡이 일시에 울부짖는 듯, 가히 세상을 압도할 듯한 장소성(長嘯聲)은 사자후보다 늠름하고 신마소(神魔嘯)보다 무서운 것이었다. 천후봉 위에 서서 사방을 바라보면 그 무엇도 거칠 것이 없다. 육합은 운해를 이루고, 발아래 굴복하고 있는 연봉(蓮峰)은 천자에게 절을 하는 신하들의 모습마냥 초라해 보인다. 하늘에 닿을 듯 뾰족하게 솟아 있는 최고정(最高頂) 위. 휘익-, 사방에서 몰려드는 삭풍에 휘감기고 있는 암반의 첨각(尖角) 위에 서서 천하를 굽어보고 서 있는 백의인이 하나 있었다...
Read more

About the author

80년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재학중 『무림혈서』로 파란을 일으키며 무협소설계에 데뷔했다. 그후 10여 년 동안 무려 128편의 무협소설을 써냈으니, 작가의 타고난 기(奇)가 엿보인다. 독특한 인간상을 통해 무림계를 잘 표현한 그의 작품은 창작 무협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극찬을 받고 있으며, 대표작으로는 『대자객교』『실명대협』『대중원』『제왕성』『대설』등 수많은 작품들이 손꼽힌다. 92년 위암과 폐기종으로 생을 짧게 마감했으며, 93년 동료작가들이 그의 시와 산문을 모은 유고집 『나는 죽어서도 새가 되지 못한다』를 발간했다.
Read more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프로무림
Read more
Published on
Sep 6, 2016
Read more
Pages
361
Read more
ISBN
9791133141470
Read more
Language
Korean
Read more
Genres
Fiction / Action & Adventure
Read mor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See entire series

세 번째의 불청객 메마르고 거친 땅. 사방 그 어느 곳에도 인적은 찾을 수 없고, 잿빛 구름은 단 일각도 푸른 하늘을 보인 적이 없으며, 누런 빛깔의 흙먼지만이 시야를 가리며 종일토록 몰아치는 곳. 일컬어 장풍사(長風沙). 안휘성(安徽省) 오지에 위치한 황량한 곳으로 사냥꾼의 발길조차 찾아볼 수 없는 곳이다. 휘이잉―! 바람이 몰아친다. 천지는 온통 누런 흙먼지 바람으로 황색으로 바뀌어 있다. 흡사 황룡(黃龍)이 하늘에서부터 내려와 땅을 휩쓸고 가는 듯, 소용돌이치며 대지를 사납게 긁어댄다. 휘이이잉―! 칼날처럼 예리한 바람소리는 얼마 후 맹동(猛冬)이 닥쳐옴을 알리고 있다. 멀리 장풍사의 끝자락에서 길게 이어진 산악의 능선은 지금 늦가을이었다. 단풍(丹楓)은 이제 붉지 않다. 바짝 마른 나뭇잎들이 장풍사에서 불어오는 모진 바람에 몸을 떨다가 힘없이 떨어져 날리고 있을 때였다. 퇴락한 단풍림을 등에 지고 언제부터 흙바람이 몰아치는 관도(官道) 쪽을 바라보고 있었는지, 한 소년의 얼굴에 아쉬운 빛이 퍼졌다. "오늘도 돌아오시지 않는구나." 탄식처럼 중얼거리는 소년의 나이는 십오 세쯤 되어 보였다. "아버님은 언제나 돌아오신단 말인가?" 걸치고 있는 옷은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수수한 황삼(黃衫), 낡고 볼품없어 보였으나 그 기도만은 남달랐다. 천래(天來)의 기운은 주머니 속의 송곳처럼 숨길래야 숨길 수 없는 법, 소년은 일견해서 범상치 않았다. 우선 그의 눈빛이 남달랐다. 부드러운 가운데 몽롱한 빛을 뿌려대는 눈빛, 그 눈빛을 받게되면 어떤 소녀라 하더라도 환상을 느낄 수밖에 없으리라. 강한 성격을 나타내듯 콧날의 선은 날카롭게 솟아 있었고, 한 '일(一)' 자로 그어진 붉은 입술은 굳게 닫혀 있어 소년이 평소 과묵하고 말이 없다는 것을 말해 주었다. "벌써 세 달이다. 보름 안에 돌아오신다던 아버님이 어째서 아직도 돌아오시지 않는단 말인가." 소년은 가슴 한구석에서 피어오르는 불안감을 쫓으려는 듯 고개를 흔들었다. "설마 영영 돌아오시지 않는 것은 아닌지……, 아니
©2018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