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미학 3/4

가을편지
Free sample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Read more

About the author

저자 악비 작가는 어릴 때부터 엉뚱한 생각을 자주했다. 현실보다 더 나은 삶이 있지 않을까, 재밌는 세계를 꿈꿨고 그 꿈이 글이 되었다. 글을 쓰고 독자와 소통하는 것보다 삶에 활력이 되는 것이 없다는 작가. 스스로를 위로하고 독자들을 위로하는 글을 쓸 수 있는 그 날까지! 작가는 계속 글을 쓸 것이다. 출간작 , , , , ,
Read more

Reviews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가을편지
Read more
Published on
Jan 7, 2016
Read more
Pages
131
Read more
Features
Read more
Language
Korean
Read more
Genres
Fiction / Romance / General
Read mor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악비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악비
잘나가는 톱스타 반화수는 매니저인 준호가 준 ‘순정’이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내다버린다. "있잖아, 형. 왜 인간은 착하게 살아야 될까." 정말 궁금하다는 화수의 그 순수한 눈빛에 준호는 완전히 질려버리고 만다. 얼마 뒤, 화수는 영화 촬영차 지방으로 아파트를 임대해 내려가게 되지만 후지고 낡은 아파트가 마음에 안 든다는 핑계로 촬영을 거부한다. 술을 잔뜩 마시고 돌아온 그날 밤, 우연히 앞집 여자 고형을 마주치게 되지만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고형의 반응은 엉뚱하기만 하다. 대한민국이 환호하는 화수를 알아보기는커녕 무서워하는 고형. 이 듣도 보도 못한 대접이 화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데....... "아파?" 화수가 눈을 들어 고형의 눈동자를 직시하며 물었다. 꿰뚫을 듯한 그 시선에 고형은 미약하게 고개를 끄덕여보였다. "내가 아픈 게 아니야." "......." 화수가 느릿하게 고형의 손목을 만지작거렸다. "니가 아픈 거지. 내 손목도 아니니 기분이 어떤지도 내가 알 리 없고." 근데 이 더러운 기분은 뭘까. 세상을 손에 가진 그러나 아무런 감흥도 느낄 수 없는, 사랑을 믿지 않는 화수. 그의 앞에 나타난 해맑고 순수한 고형. 아파트 부근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오랫동안 고형을 향한 마음을 키워왔던 수권. 세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진정한 남자의 미학을 알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2017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