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우물 1

햇빛우물

Book 1
로맨스토리
Free sample

<19세 이상>
[강추!]달싹이는 저 입술이 동그랗게 벌어지며 쾌락에 겨운 신음을 뱉어낼 테지. 머릿속으로 갑옷처럼 꼼꼼하게 두른 옷을 벗기고 제 두 손으로 조금씩…. ---------------------------------------- 한복 소매의 둥그스름한 배래 곡선을 닮은 처마. 해묵은 대들보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드물게 ‘ㅁ’자 모양을 하고서, 길 쪽으로 난 건물 채에 ‘햇빛우물’이라는 공방을 품고 있다. 빛깔 고운 한지같이 수수한 여자, 신교신. 저도 모르게 교신에게 손을 뻗은 남자, 황태웅. 그들의 품격있는 로맨스가 펼쳐진다. 이희정의 로맨스 소설 『햇빛우물』 제 1권.
Read more

About the author

이희정 8월 23일생. 감정 기복이 심한 전형적인 B형. 가슴이 따뜻해지는 사랑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싶은 사람. 출간작 [모전여전] [복남이 이야기] [녹우綠雨] [쎄시봉!] [사랑 뒤의 사랑] [극기에 대한 맹세] [Till Love] [춘화연애담] [라디오 스캔들] [사돈 對 사돈] [비애妃愛] [교동연가] [The Moment]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애루화] [선남, 선녀] [수작] [햇빛우물] [아삼삼한 연애] [DITTO 동감] [님아恁我] [사랑한다는 말] [그 사람]
Read more

Reviews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로맨스토리
Read more
Published on
Mar 8, 2015
Read more
Pages
675
Read more
ISBN
9791131187555
Read more
Features
Read more
Language
Korean
Read more
Genres
Fiction / Romance / General
Read mor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See entire series

이희정
〈강추!〉하나 온몸을 장악한 극한의 흔열에 사로잡힌 열은 아픈 다옥을 배려할 수 있는 정신이 없었다. “너무, 너무 좋구나!” “흡!” “참을 수가 없이 좋아!” 저도 모르게 중얼거린 열은 제 안에서 들끓는 사내의 피가 시키는 대로 내달리기 시작하였다. 극렬한 아픔을 어찌할 줄 몰라 제게 죽을힘을 다해 매달리는 다옥을 안은 채 앞으로, 앞으로 내달렸다. --------------------------------------------- 일곱 살 적 까무잡잡한 데다 작고 야위어 볼품없던 계집아이가 낯빛도 희어지고 제법 고운 여인의 느낌을 풍기며 제 앞에 나타났다! 온통 아니 되는 것 천지이고, 해야 할 것만 많은 대군이라는 이름의 무게가 버거운 열의 가슴에 살랑살랑 연풍이 날아들었다. 고것 참 귀엽단 말이지……. 손 잡으면 안고 싶고, 품에 안으면 입 맞추고 싶더니 이제는 그 정도로는 턱도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네 참으로 이리할 참이냐!” “대군마마께서 망측한 말씀을 하시니 그렇지 않사옵니까.” “이것이 무엇이 망측하여? 마음에 품은 여인의 몸이 궁금한 것이 어찌 망측하여?” “몸만 궁금해 하시니 망측하지요. 자고로 군자는…….” “누가 군자 따위 한다 하더냐? 나는 그런 것 아니 해!” 열은 저만 이리 안달을 하는 것이 얄미워 마음에도 없는 말로 화를 내었다. “네 자꾸 그리하여 보아라. 네가 아니 보여준다면 다른 여인 것 보면 그만이다. 궐 안에서 가장 곱다는 여인 불러 질리도록 안을 것이야. 너는 구경도 못하게 하는 젖가슴 매일 들여다보고, 만지고, 맛볼 것이야.”
©2017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