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을 맛보다. 사랑을 깨우다.

이야기들
Free sample

신이 인간에게 해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몰아 받은 남자, 한재석. 어쩌다 자신의 가슴팍에나 닿을까 말까 한 꼬맹이에게 꽂혔을까. 나, 한재석이 키스를 원하는 유일한 여자라면 말 하지 않아도 내 마음을 당연히 알아줘야 하지 않나? 전후좌우 사정도 없이 너의 첫 키스 상대는 내가 될 거라 당당히 말하는 큰오빠의 친구. 자신이 무슨 말을 하건, 어떤 행동을 하건 능수능란하고, 여유만만인 그 앞에 한없이 작고 여린 여자, 유신우. 내가 당신에게 먼저 안아 달라고 했는데…… 그래도 내 마음을 몰라요? <> “못하겠으면 내가 해도 되고. 누가 하든 나야 상관없으니까.” 정말로 키스라도 할 셈인지 갑자기 재석이 큰 키를 구부리며 얼굴을 바짝 들이밀었다. “하, 하겠다고 했잖아요.” 화들짝 놀란 신우는 자기도 모르게 두 눈을 꼭 감고 그의 볼에 입을 맞추었다. “하! 꼬맹이, 우리가 지금 소꿉장난하는 유치원생이냐?” 재석의 입에서 헛웃음과 함께 조소가 흘러나왔다. “뭐, 뭘 어떻게 하라는 거예요? 설마 정말로 키스를 하라는 건 아닐 테죠?” 재석이 무언의 동의를 표하며 장난스럽게 씩 웃자 신우는 등줄기로 소름이 오싹 끼쳤다. 농담이 아닌가 보았다. “못해요. 내가 왜요?” 갑자기 진지해진 재석의 모습에 본능적으로 두려워진 신우는 울음이 나올 것만 같았다. 아까부터 거세게 뛰던 심장은 그의 시선과 정면으로 마주친 순간부터 이미 정신을 잃은 사람처럼 뛰고 있었다. “기억 안나나? 내가 너의 첫 키스 상대자가 될 거라고 했던 말?” 그래, 그런 말을 했던 것도 같다. 할머니 희수연 땐가 드레스 단추를 풀어준답시고 들어와서는 능글거리며 했던 그 말을 어떻게 잊을 수가 있겠는가. 하지만 그런 되도 않는 말에 동의할 거라고 생각했다면 이 유신우를 정말로 물로 본 것이다. “무슨 헛소리예요? 그리고 내가 아직 키스를 해 봤는지 못 해봤는지 어떻게 알고 자꾸 이래요? 나 많이 해봤다니까요.” “그건 해보면 아는 거고.” 태연한 재석의 모습에 화가 난 신우는 그만 소리를 버럭 질렀다. “나한테 키스하기만 해봐요! 가만두지 않을 테니!” 도가 지나친 행동을 거리낌 없이 하는 재석의 태도에 분노가 치밀어 오르자 신우는 있는 힘껏 그의 가슴을 밀었다. “저리 비키라니까요!” 아무리 밀고 주먹으로 쳐도 바위처럼 버티고 서서 조소를 짓고 있는 남자를 보자 그녀의 커다란 두 눈에서 기어이 눈물이 흘러내렸다.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것이 틀림없었다. 잠시 그녀가 하는 양을 내려다보던 재석이 가만히 턱을 들어올렸다. “나한테 손끝 하나 대지 말아요!” 신우는 사납게 재석의 손가락을 밀쳐내었다. 격렬한 반항을 무시라도 하듯 다시 턱이 들어 올려졌다. 몸에 붙은 징그러운 벌레를 떼어 내듯 신우는 다시 한 번 그의 손가락을 밀쳐내었다. 분명히 거부의사를 명확히 표시했건만 무슨 심보인지 재석은 또 다시 그녀의 조그만 턱을 들어 올려 자신을 바라보게 했다. 뿌리치고 잡고 다시 뿌리치고. 서너 번의 실랑이를 하고나자 제풀에 지친 신우는 고집스런 긴 손가락에 턱을 맡긴 채 망연히 그를 올려다보았다. 그들의 날선 다툼과는 상관없이 어느새 주변으로 장막처럼 어둠이 낮게 내려앉고 있었다. 재석의 시선이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힌 맑은 눈동자에 잠시 머물렀다가 천천히 아래로 내려와 도톰한 복숭아 빛 입술에 머물렀다. 질식할 것 같은 기분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녀의 입술을 바라보던 재석이 천천히 몸을 숙였다. 그의 입술이 촉촉이 젖은 눈가를 조심스럽게 스쳐 지나갔다. 민트향이 섞인 청결한 숨결이 이마를 간질이자 신우는 숨을 죽였다. 매끄러운 혀가 눈 주위로 맺혀 있던 눈물을 부드럽게 핥았다. 따뜻한 혀가 눈가를 적시는 순간 뭐라 표현할 수 없는 전율이 신우의 몸을 휘감았다. 숨이 멎을 것만 같았다. 어떤 말로도 방금 느낀 생소하고도 관능적인 감각을 묘사할 수가 없을 것 같았다. “하아, 꼬맹이, 너 때문에 미치겠다.”
Read more
Collapse

About the author

정모란 '긍정'을 삶의 모토로 여기며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만나게 해준 자상한 남편에게 늘 감사하며 살고 있음
Read more
Collapse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이야기들
Read more
Collapse
Published on
Sep 22, 2017
Read more
Collapse
Pages
689
Read more
Collapse
Read more
Collapse
Read more
Collapse
Language
Korean
Read more
Collapse
Genres
Fiction / Romance / General
Read more
Collaps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Collaps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Collaps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방학 중인가? 고등학생?” 남자가 물었다. “아…… 스무 살이에요. 삼월에 대학에 입학해요.” 시리도록 맑은 겨울날, 그는 그렇게 너무나도 어른의 모습으로 서영의 안으로 성큼 들어왔다. 어른들만의 일로 일사천리 진행된 결혼. 그래도 서영은 상대가 그라서 좋았다. 거칠 것 없는 카리스마와 제왕의 자격을 모두 갖춘 남자, 한재혁. 그의 여자가 되고 싶었다. 그의 아기를 낳고 그의 사랑을 받는 진짜 아내가 되고 싶었다. “나…… 안아주세요.” 은은한 조명 아래 드러난, 박속처럼 새하얀 그녀의 순결은 그를 사랑에 얽는다. 그러나 어느 날, 예고도 없이 불쑥 민낯을 드러낸 진실은…… 그녀가 감당하기에는 너무 잔인하기만 하다. <> “첫날밤을 치를 준비는 다 되었나, 꼬마 아가씨?” 긴 손가락으로 그녀의 턱을 들어 올리며 재혁이 낮게 속삭였다. 조금이라도 고개를 숙이면 금방이라도 입술이 닿을 거리였다. 한껏 긴장했던 서영은 꼬마라는 말에 반항심이 솟아올랐다. 놀리고 있는 것이 틀림없었다. 그가 어떻게 생각하고 있든 그녀는 스물한 살의 성인이었다. 그녀의 남편을 제외하면 아무도 대학 2학년 여학생을 꼬마라고 부르지 않았다. “난 꼬마가 아니에요. 그렇게 부르지 말아요.” 재혁의 눈에 웃음기가 맺혔다. 그녀의 작은 반항이 귀여운 눈치였다. “꼬마가 아니라…… 그럼 지금부터 내가 어떤 일을 해도 놀라지 않을 자신 있나?” 말을 마친 재혁이 턱을 잡고 있던 손가락을 천천히 위로 올려 도톰한 입술을 쓰다듬었다. “뭐, 뭐하려는 거예요?” 서영은 긴장감에 말까지 더듬어버렸다. “글쎄. 뭘 하려는 거 같아?” 재혁의 눈동자가 반짝거렸다. 은근한 암시를 담으며 그녀의 입술을 희롱하고 있는 손끝에서 청결한 샤워코롱의 향기가 배어나왔다. 서영은 그녀의 윗입술과 아랫입술을 차례로 애무하던 엄지손가락이 부드럽게 입안으로 밀려들어오자 눈을 커다랗게 떴다. 그의 손가락이 파르르 떨리는 혀끝에 닿자 심장이 툭 떨어지는 것 같았다. 작은 접촉만으로도 아찔한 긴장감이 온 몸을 휘감고 지나갔다.
방금 찬물 샤워를 하고 온 보람도 없이 성제는 전신으로 열기가 치솟았다. 파르르 떠는 입술과 말간 눈빛을 보고 있자니 낯선 욕망이 미친 듯이 끓어올랐다. 설렘은 죄책감으로, 뿌리 깊은 욕망은 혐오감으로 바뀌어 버린 지 오래였지만 상관없었다. “잔다는 말은 네가 상상하는 것처럼 그렇게 고상한 게 아니라 이걸 네 거기에다 집어넣는 다는 뜻이야. 한 번에 안 들어가면 몇 번이고 허리를 튕겨서 깊숙이 박아 넣는 걸 의미하는 거라고.” 제 손에 서혜의 손을 겹쳐 쥔 성제가 바지를 뚫고 나올 듯 바짝 성이 난 중심을 꾹 누르더니 아래에서부터 위로 천천히 쓸어 올렸다. “또 모르지. 박는 것만으로 성에 안차면 네 그 하얀 허벅지 사이에 얼굴을 파묻고 그곳을 빨아댈 수도.” “그게…… 무슨 말이야?” “네 다리 사이가 어떻게 생겼는지, 맛은 어떨지 무척 궁금하거든. 그걸 해결하려면 입술을 파묻고 맛을 보는 수밖에 더 있겠어?” 하얗게 질린 얼굴을 들여다보며 성제가 노골적으로 비웃음을 흘렸다. “왜 그래야 하냐고? 그게 김성제가 밤마다 상상 속에서 한서혜와 하는 짓이거든. 물론 그럴 때마다 잊지 않고 바지 속에 손을 넣어 이 녀석을 미친 듯이 위아래로 훑어 내리곤 하지. 비릿한 정액이 손가락 사이로 뿜어져 나올 때까지 쉬지 않고.” 어쩔 줄 모르는 서혜의 손을 바투 쥐곤 성제가 다시 제 성기를 주무르게 했다. “어때, 이래도 나랑 잘 수 있어?” “난…….” “박는 것은 기본이고 네가 상상도 못하는 더러운 짓이란 더러운 짓은 다 네 몸에다 할 건데 그래도 나랑 잘 수 있냐고.” 당황한 표정을 들키지 않기 위해 고개를 돌리려는 순간 긴 손가락이 서혜의 얼굴을 부드럽게 움켜쥐었다.
다 가졌지만, 배려라는 덕목만은 갖지 않은 남자, 한재헌. “분명히 말하지만, 나한테 기대 같은 건 하지 마. 우리 사이에 공식적인 연인이라는 타이틀은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없을 테니까. 그럴 마음이라면 지금 당장 돌아가도 좋아.” 그 순간, 두려웠지만 당신을 선택한 건 나예요, 윤채희. “내가 주고 싶어 준 관계니 아무것도 돌려받지 않아도 되요. 그러니 이제 끝내요.” 닿지 않는 평행선처럼 용기 내지 못한 한 사람과 미처 진심을 알아차리지 못한 다른 한 사람. 그의 본심이 무엇이든 또 다시 진창 같은 삶 속으로 빠져들기는 싫었다. 비록 그것이 그녀가 올곧이 사랑했던 한재헌이라는 남자와의 삶일지라도. “내가 너를 이렇게 원하는데도?” 재헌이 바짝 붙어있는 하체를 은근하게 움직였다. “네 몸은 나한테만 반응하지, 안 그런가?” 가슴을 밀었으나 도리어 맞붙은 하체가 더욱 노골적으로 비벼졌다. 채희는 자신의 아랫배를 쿡쿡 찌르는 단단한 감촉에 몸을 경직시켰다. “어때,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아?” 자신의 신체 일부를 적나라하게 각인시키면서 재헌이 느긋하게 물었다. 그들을 옭아매는 것이 섹스이든 뭐든 상관없었다. 중요한 건 추상적인 용어로 정의되는 관계가 아니라 본능이었다. 그에겐 그녀가 필요했다. 다른 여자는 원해 본 적도 없었다. 그건 그녀 역시 마찬가지였다. “네가 나를 거부하지 못하는 이유와 내가 너를 선택한 이유는 동일해.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한가?” 서로에게만 반응하는 본질적인 그 무엇, 그것이 그들 관계의 전부였다. 〈〈본문 맛보기〉〉 억눌린 신음이 그의 꽉 다문 잇새를 뚫고 터져 나왔다. 모든 사물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대낮의 사무실에 은밀한 부위의 살과 살이 부딪치며 내는 음탕한 소리가 울려 퍼졌다. 처음 그의 집무실에서 강압적으로 안겼을 때 느꼈던 두려움이나 수치심은 이제 없었다. 우습게도 이런 도둑 같은 행위도 몇 번 지속되고 나니 근무의 연장인 것처럼 느껴졌다. 오히려 은밀히 호출을 당하면 기대로 온 몸이 저릿저릿해지며 말초신경이 긴장으로 올올이 일어서기까지 했다. 다시 한 번 억눌린 신음이 그에게서 흘러나왔다. 절정에 다다른 것이리라. 몸 안의 것을 미련 없이 분출한 그가 한 차례 격렬히 몸을 떨더니 그녀에게서 떨어져 나갔다. 지퍼를 올리며 옷매무새를 가다듬는 소리가 들렸지만 채희는 치마를 끌어내릴 생각도 못하고 정사의 쾌감에 취한 채 멍한 상태로 가만히 있었다. “계속 그대로 있을 건가?” 얼음장처럼 차가운 목소리가 미련한 그녀를 현실 속으로 떨어지게 했다. 순식간에 얼굴이 붉어지며 채희는 서둘러 허리까지 치켜 올라가 있던 스커트를 끌어내렸다. 한 쪽 발목에 걸려 있던 팬티를 입을 때는 두 볼이 홧홧해서 얼굴을 들 수조차 없을 지경이었다. 〈〈키워드〉〉 #재벌남 #냉정남 #순정녀 #첫사랑 #몸정〉맘정
“사랑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요. 그때부터 두렵더라고요.” “사랑일지도 모르는 게 아니라 사랑이야.” 세상 고고하고 완벽한 이 총장 집안의 유일한 흠, 은도. 대답은 처음부터 정해져 있는 정략결혼 상대로 만났을 뿐이지만 그래도 이 남자라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다. 사람보다 돈을 믿는 거대 금융 회사의 차남, 이경. ‘네’밖에 말할 줄 모르는, 자꾸 눈에 밟히는 이 작은 여자와 부부로 사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운명적 느낌도, 첫눈에 반하는 강렬한 두근거림도 없어서. 그래서 몰랐다. 동정도 미운정도 아님을. 어쩌면이 아니라 그냥 사랑이었음을. 이미 시작되어 버린, 그래서 사랑이라는 것을. 본문 내용 중에서 “심란해요?” “조금은요.” 죽도록 사랑해서 하는 결혼도 막상 전날 밤이면 오만 가지 생각에 잠을 못 잔다고 하는데 은도는 오죽할까 싶어 이경은 딴죽을 걸지 않았다. “채이경 씨가 싫어서는 아니에요.” “알아요.” 은도는 이경을 돌아보며 옅게 웃었다. “많은 걸 갖고 태어난 덕이라고 생각해요.” 이경의 말에 동의하지 못하면서도 은도는 가만히 고개를 끄덕여 줬다. 차라리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부모 밑에서 정상적으로 태어났다면 어땠을까. 그랬다면 많이 가진 사람을 부러워는 했을지라도 매일이 지옥 같지는 않았을 것 같다. 그래도 남들처럼 웃으면서 사람답게는 살지 않았을까. “사랑, 안 해봤어요?” 어쩌면 만난 이후로 은도가 한 첫 번째 사적인 질문이지 않을까. “했어야 했나?” “아쉽지 않겠어요?” 이경은 걸음을 멈췄다. “사랑까지는 아니지만 이은도 씨 나쁘지 않아요.” 기다린 그림자를 만들며 이경이 진지하게 말했다. 바람에 실려 날아오는 그의 듣기 좋은 목소리를 은도는 감상하듯 들었다. “지금보다 잘 웃고 지금보다 수다스러워지면 더 좋아질지도 모르고.” 은도의 머리칼이 바람에 흩날렸다. 뽀얀 얼굴 위로 어지럽게 흩날리는 머리칼을 이경이 손으로 쓸어 넘겼다. 찰나였지만 은도의 뺨에 손이 닿자 마치 심장에 닿은 것처럼 뜨거웠다. 정지한 듯 오롯이 눈을 바라보고 있는 은도는 예뻤다. 그 깊이를 알 수 없을 것만 같은 짙은 검은 눈동자를 이경은 빤히 응시했다. 빨려 들어갈 것 같은 착각에도 그는 깊이를 가늠하기 위해 눈을 돌리지 않았다. 이경의 시선을 받아 내며 은도도 쉽사리 숨을 내쉬지 못했다. 바람 소리도, 봄날 같은 따사로운 햇살도, 그리고 지나는 사람들도 둘에게는 존재하지 않는 듯한 순간이었다. 서로 간간이 숨을 쉬며 온전히 빠져들었다. 머리를 쓸어 넘겼던 이경의 손이 다시금 은도의 뺨에 닿았다. 그의 커다란 손이 은도의 얼굴을 감쌌다. 델 듯 뜨거웠지만 거둬 내고 싶지 않았다. 어쩌면 마음이 흔들렸던 건지도 모르겠다. 착각이었더라도, 충분히 혼란스러웠기에, 다가간 건 그래서였다. 이경의 입술이 숨이 닿을 듯 가까이 다가왔다. 머리는 정지하고 가슴은 세차게 뛰었다. 은도는 생각이라는 걸 할 수가 없었다. 가만히 기다리는 것밖에는 할 게 없었다. 그렇게 입술이 닿으려는 그때, 따릉따릉. 빠른 속도로 자전거가 두 사람을 향해 달려왔다. 위험을 감지한 이경이 은도의 허리를 휘어잡아 제 쪽으로 끌어당겼다. 휘청이며 은도가 쓰러지듯 이경의 품에 안겼다. 고개를 까딱하며 자전거를 탄 학생이 유유히 두 사람 곁을 지나갔다. “오늘은 이걸로 만족.” 이경의 입술이 은도의 이마에 닿았다가 떨어졌다. 그때에야 정신을 차린 은도가 이경의 가슴을 슬그머니 밀어냈다.
일탈이라고는 전혀 모를 것 같은 고지식한 외모의 건축학과 교수, 김유신. 열혈 영화 전문 기자, 이홍주. 일 때문에 몇 번 만난 게 전부인 남자에게 잠도 깨지 않은 새벽 날아든 요상한 문자. -당신 때문에 자다가 깼습니다. 문자 이후로 맥락도 없이, 두서도 없이 훅훅 들어오는 이 남자의 멘트. -서른 넘어 처음 몽정이란 걸 했습니다. -나랑 연애 할래요? -홍주 씨와 열 군데 장소에서 섹스를 하고 싶습니다. 미친 변태 아닌가 싶었지만 이상하게 끌린다. 게다가 이 남자…… 처음이란다. 그렇게 시작된 걷잡을 수 없는 관계, 나 괜찮은 거니? <> 잠결이었다. 문자 알림 소리가 들린 것도 같았다. 홍주는 손을 더듬어 베개 머리맡에 두었던 휴대폰을 집어 들었다. 액정에 생소한 번호가 찍혀 있다. 그리고 우측 상단에 선명하게 보이는 현재 시각은 새벽 세 시. 모르는 사람에게 이 시간에 문자가? 의아해 하면서 손가락을 놀렸다. 김유신? 설마 역사책에 나오는 그 김유신 장군은 아닐 테고. 그렇다면 내가 알고 있는 그 김유신인가? 홍주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다시 휴대폰 액정을 들여다보았다. ‘나 때문에 자다가 깼다고?’ 아무리 봐도 문자 내용이 이상했다. ‘대체 나한테 왜 이런 문자를 보낸 거지?’ 홍주는 미간을 찌푸리며 문제의 남자를 떠올려보았다. 김유신, 몇 번 방송을 같이 하며 안면을 튼 정도이다. 이름이 특이해서 출연자들 사이에서 한동안 농담의 대상이 되었던 인물이기도 하다. “흠…….” 문자를 곱씹고 있는 사이 그만 잠이 다 달아나버렸다. 무시하고 지나치기엔 기억 속의 그 남자는 너무 점잖은 분위기였고 문자의 내용 또한 꽤나 황당했다. ‘혹시 애인한테 보내야 하는 걸 실수로 나한테 잘못 보낸 거 아냐?’ 불쑥 그런 생각이 들자 모른 체 할 수가 없었다. 홍주는 얼른 메시지를 입력한 다음 전송버튼을 눌렀다. 다시 잠을 청하려는데 답신이 왔다. 뭘, 고맙다는 답장까지. 생긴 것처럼 예의바른 남자라고 생각하며 홍주는 다시 액정을 켰다. 뭐야……. 뭐지, 이 남자! 홍주는 그만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앉고 말았다.
©2018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