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앵무새 : 야설과외 그 후의 이야기

피플앤스토리

 한 권에 2가지 야설을 담았다?!

야설과외 커플의 도발적 에피소드


19금웹소설 작가 지민과 웹소설 평론가이자 정신과 의사인 진욱은 요즘 마음고생을 끝내고 연애 중이다. 야설 과외는 이제 쌍방으로 계속된다. 저 여자는 왜 저렇게 야할까?


“나 선수 같아요?”


달달한 낮과 뜨거운 밤을 오가는 커플의 일상을 즐기는 요즘, 지민은 '뜨거운 앵무새'라는 기묘한 사랑 이야기를 쓰고 있다. 이름 하여 ‘뜨거운 앵무새’. 

새를 파는 가게의 젊은 여사장은 창밖의 남자를 보며 스스로 욕망을 자극하며 자위를 한다. 극작가인 남자는 그녀의 유혹에 결국 가게에 들어가 앵무새를 산다. 그리고 앵무새는 놀랍도록 야한 말들을 늘어놓는데?

Read more

About the author

 침대에 누워 발끝까지 이불을 덮고 상상을 합니다. 머릿속에서 팡팡 팝콘이 터지듯 이야기가 떠오르면 허공에 발차기하며 '아이 씐나' 하는 철없고 유치한 사람입니다. 


출간작 - ‘복채는 남자로 받아요’ ‘야설과외’

Read more

Reviews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피플앤스토리
Read more
Published on
Apr 6, 2017
Read more
Pages
151
Read more
ISBN
9791159696251
Read more
Features
Read more
Language
Korean
Read mor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테라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누가 노예이고 누가 마스터일까 그들은 지금 ‘복채’ 정산 중! “당신 야한 말 좋아해요? 음탕하고 저질스러운 거.” 사람의 색을 보는 능력을 지닌 점쟁이 심은채. 청담동 사모님들은 그녀의 점괘를 받기 위해 복채를 그녀의 집 앞으로 보낸다. 은채에게 돈은 의미 없다. 그래서 복채는 남자로 받는다! 하지만 그녀에게 양기를 모두 빨리면 생명이 위험해지기에 은채는 어떤 남자와도 오래 가지 못한다. 그런데 붉은 빛을 지닌 남자가 ‘복채’로 나타난 날, 은채의 운명도 바뀌게 된다. 자신에게 기를 빼앗겨도 거뜬한 남자, 서진우는 무례하고 변태적이며 노련했다! “오늘 당신을 희롱할 거예요. 것도 대놓고.” “나 엄청 야한데 수위 괜찮을까 걱정이네.” 진우가 부담스러웠던 은채는 순수한 연하남을 이용해 그를 떨쳐 내지만, 기가 넘쳐흐르던 진우는 어떤 여자도 만지지 않다가 열이 펄펄 끓어오르고 만다. 결국 서로를 받아들이기로 한 두 사람 앞에 새로운 남자 제이미가 나타난다. 은채의 '살아있는 신' 제이미. 몇 번이고 꿈을 꿨던 그 잘생긴 소년이 바로 자신의 신이라니! 제이미는 갈 곳이 없다며 은채의 집에 막무가내로 들어온다. 그리고 살아있는 신과의 접신은 바로 몸을 섞는 것이라는데? “강제로 안지는 않아. 그렇지만 스스로 몸을 주는 날이 오게 될 거야.”
테라
에피루스 베스트 로맨스 소설! 누가 노예이고 누가 마스터일까 그들은 지금 ‘복채’ 정산 중! “당신 야한 말 좋아해요? 음탕하고 저질스러운 거.” 사람의 색을 보는 능력을 지닌 점쟁이 심은채. 청담동 사모님들은 그녀의 점괘를 받기 위해 복채를 그녀의 집 앞으로 보낸다. 은채에게 돈은 의미 없다. 그래서 복채는 남자로 받는다! 하지만 그녀에게 양기를 모두 빨리면 생명이 위험해지기에 은채는 어떤 남자와도 오래 가지 못한다. 그런데 붉은 빛을 지닌 남자가 ‘복채’로 나타난 날, 은채의 운명도 바뀌게 된다. 자신에게 기를 빼앗겨도 거뜬한 남자, 서진우는 무례하고 변태적이며 노련했다! “오늘 당신을 희롱할 거예요. 것도 대놓고.” “나 엄청 야한데 수위 괜찮을까 걱정이네.” 진우가 부담스러웠던 은채는 순수한 연하남을 이용해 그를 떨쳐 내지만, 기가 넘쳐흐르던 진우는 어떤 여자도 만지지 않다가 열이 펄펄 끓어오르고 만다. 결국 서로를 받아들이기로 한 두 사람 앞에 새로운 남자 제이미가 나타난다. 은채의 '살아있는 신' 제이미. 몇 번이고 꿈을 꿨던 그 잘생긴 소년이 바로 자신의 신이라니! 제이미는 갈 곳이 없다며 은채의 집에 막무가내로 들어온다. 그리고 살아있는 신과의 접신은 바로 몸을 섞는 것이라는데? “강제로 안지는 않아. 그렇지만 스스로 몸을 주는 날이 오게 될 거야.”
©2017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