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ngo 3 Romane Nr. 1 - Western: Auf Leben und Tod

Martin Kelter Verlag
5

Tauchen Sie ein in die aufregende Pionierzeit Amerikas. Speziell für Sie ausgesuchte, hervorragend recherchierte Wild West Romane, rau und doch voller Emotionen, geprägt von den Helden ihrer Zeit. Storys über die Weite des Landes, das erschlossen werden sollte, und die Stärke und Härte unerschrockener Männer, die sich den Herausforderungen der Natur oder ihrer menschlicher Gegner stellen mussten. Begleiten Sie den Trailboss, Sheriff , Cowboy oder Outlaw durch die Abenteuer in einer Zeit, die das Äußerste von einem abverlangte und in der jeder Tag, der letzte sein konnte. Erstmalig und neu: Diese Reihe bieten wir als digitales Dreierband an. Titel 1: Auf Leben und Tod Titel 2: Die Hölle von Carrizal Titel 3: Abrechnung in La Mesa
Read more
4.4
5 total
Loading...

Additional Information

Publisher
Martin Kelter Verlag
Read more
Published on
Apr 5, 2016
Read more
Pages
192
Read more
ISBN
9783740902209
Read more
Language
German
Read more
Genres
Fiction / Westerns
Read more
Content Protection
This content is DRM protected.
Read more
Read Aloud
Available on Android devices
Read more

Reading informati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Laptops and Computers

You can read books purchased on Google Play using your computer's web browser.

eReaders and other devices

To read on e-ink devices like the Sony eReader or Barnes & Noble Nook, you'll need to download a file and transfer it to your device. Please follow the detailed Help center instructions to transfer the files to supported eReaders.
〈19세 이상〉
정식 모델이 되겠다는 꿈을 품고, 유명 디자이너 밑에서 피팅 모델로 일하고 있던 클레이. 아이까지 키우느라 힘겹지만 열심히 살아가고 있던 그의 인생은 아이의 삼촌, 필립 제이드가 나타나며 뿌리째 흔들리기 시작했다. 게다가 제이드가의 유산 상속에 문제에 얽히게 되면서 숨겨 두었던 그의 과거마저 그를 압박해 오는데……. “안녕하세요. 클레이 씨.” 남자가 인사했지만 클레이는 그의 인사를 무시하고 돌아섰다. 그가 누구든, 베이비에게 아무 일이 없었다면 관심을 두고 싶지 않았다. “잠깐 좀 보시죠, 이건 제 명함입니다.” 교활하게도 남자는 명함을 쥐어 주길, 클레이가 아닌 베이비에게 주었다. 때문에 클레이는 남자의 이름을 볼 수밖에 없었다. 필립 제이드. ―제이드? 올 것이 왔다는 생각에 클레이는 얼어붙었다. “이야기를 좀 하고 싶은데 이런 곳에서는 좀 그렇고……. 제 차에 타시는 게 어떻겠습니까. 밖에 리무진을 대기시켜 놨습니다.” 말투는 친절했지만 제안은 결코 아니었다. 이미 클레이와 베이비를 둘러싼 경호원들이 주위를 압박하고 있었다. “당신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클레이 씨. 지금도 많이 지쳐 보이니까요.” 클레이는 한 발을 뒤로 천천히 뺐다. 그러면서 베이비의 목덜미를 가만히 감싸 쥐었다. 그러자 경호원들이 일제히 움찔했다. 베이비를 볼모로 삼고 싶진 않았지만 달아나려면 이런 방법밖에 쓸 수 없었다. 그리고 그런 사실은 클레이의 마음을 괴롭혀 아프게 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었다. 제이드가의 손길에서 아이를 지켜 내려면.
〈19세 이상〉
정식 모델이 되겠다는 꿈을 품고, 유명 디자이너 밑에서 피팅 모델로 일하고 있던 클레이. 아이까지 키우느라 힘겹지만 열심히 살아가고 있던 그의 인생은 아이의 삼촌, 필립 제이드가 나타나며 뿌리째 흔들리기 시작했다. 게다가 제이드가의 유산 상속에 문제에 얽히게 되면서 숨겨 두었던 그의 과거마저 그를 압박해 오는데……. “안녕하세요. 클레이 씨.” 남자가 인사했지만 클레이는 그의 인사를 무시하고 돌아섰다. 그가 누구든, 베이비에게 아무 일이 없었다면 관심을 두고 싶지 않았다. “잠깐 좀 보시죠, 이건 제 명함입니다.” 교활하게도 남자는 명함을 쥐어 주길, 클레이가 아닌 베이비에게 주었다. 때문에 클레이는 남자의 이름을 볼 수밖에 없었다. 필립 제이드. ―제이드? 올 것이 왔다는 생각에 클레이는 얼어붙었다. “이야기를 좀 하고 싶은데 이런 곳에서는 좀 그렇고……. 제 차에 타시는 게 어떻겠습니까. 밖에 리무진을 대기시켜 놨습니다.” 말투는 친절했지만 제안은 결코 아니었다. 이미 클레이와 베이비를 둘러싼 경호원들이 주위를 압박하고 있었다. “당신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클레이 씨. 지금도 많이 지쳐 보이니까요.” 클레이는 한 발을 뒤로 천천히 뺐다. 그러면서 베이비의 목덜미를 가만히 감싸 쥐었다. 그러자 경호원들이 일제히 움찔했다. 베이비를 볼모로 삼고 싶진 않았지만 달아나려면 이런 방법밖에 쓸 수 없었다. 그리고 그런 사실은 클레이의 마음을 괴롭혀 아프게 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었다. 제이드가의 손길에서 아이를 지켜 내려면.
©2018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Location: United StatesLanguage: English (United States)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