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주외

상아탑에서 벗어나 대중과 소통하는 저술 활동으로 우리 시대 인문학자가 된 강신주 박사는 모든 사람이 철학자인 세상을 꿈꾼다. 『철학 vs. 철학』, 『철학의 시대』, 『철학적 시 읽기의 괴로움』, 『상처받지 않을 권리』 등을 통해 동서양 철학을 종횡무진 횡단했던 저자가 이번에는 ‘감성의 세계’를 펼쳐 보인다. 『김수영을 위하여』에서 혁명적인 인문학 정신을 옹호했던 ‘자유의 철학자’가 ‘감정의 철학자’로 돌아온 것이다. 『철학이 필요한 시간』에서 삶의 불안에 갇힌 독자에게 인문 고전을 통해 현실과 직면할 것을 강조했던 철학자는 『감정수업』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내 삶의 주인’으로 살기 위해서 나만의 소중한 감정을 잘 가꾸고 보듬을 것을 요구한다. 저자는 감정을 짓누르는 무거운 현실과 진지하게 맞닥뜨렸던 위대한 심리학자와도 같은 세계 문학의 거장들과 함께 ‘수업’을 진행하려고 한다.
Read more
©2017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