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슬

너를 다시 만나기 위해 나는 지구인이 되었다.

외계행성 08#06에서 살아가던 아시잇족의 노온은 사고로 자신의 연인 이스루를 잃었다. 노온은 그녀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실망과 좌절로 하루하루를 연명할 때, 자신의 할아버지가 만든 환생기계 ‘머브하’가 떠올랐다.
살아있는 존재가 사용하면 의도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서 태어날 수 있으며, 전생의 능력까지 가질 수 있는 위대한 장치.
노온은 연인 이스루가 환생한 지구에 다시 태어나 그녀를 찾을 계획을 준비한다.

노온은 자신의 뜻을 존중해주는 친구들과 함께 환생기계를 사용했다. 지구에서 환생한 그들은 이스루를 찾기 위한 준비를 마치고 행동에 돌입하려는데, 행성 관리자에 의해 지구에 종말이 닥친다.
과연 그는 이스루를 다시 만나고 폐허가 된 지구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것인가?


거대한 세계관과 한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텔링

SF 소설 <가이아 프로젝트>의 거대한 세계와 마주하면 작가의 상상력에 감탄을 금치 못 할 것이다. 거대한 우주, 각 행성들의 문명, 여러 종족들의 의식 등을 오로지 자신의 상상으로만 채운 작가의 역량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작가 윤슬은 <가이아 프로젝트>에 대해 구상하게 된 계기가 찰리 채플린의 명언, '인생은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인생의 양면성을 깨닫고 작품 안에 블랙코미디를 배치하여 소소한 웃음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비극적인 모습을 배치하여 역설적인 상황을 그려낸다. 교차편집을 통해 전생과 현생을 보여주는 이야기 구조가 비극과 희극의 양면성을 잘 나타낸다고 말할 수 있다.

작품의 페이지를 넘길수록 마치 한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이 든다. 우주의 장엄함과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리는 한 남자의 이야기가 교묘하게 교차되는 희비를 통해 잘 드러나기 때문이다.

행성 관리자들의 종말 프로젝트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인간들의 처절한 이야기 속에 동참하기를 바란다.
너를 다시 만나기 위해 나는 지구인이 되었다.

외계행성 08#06에서 살아가던 아시잇족의 노온은 사고로 자신의 연인 이스루를 잃었다. 노온은 그녀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실망과 좌절로 하루하루를 연명할 때, 자신의 할아버지가 만든 환생기계 ‘머브하’가 떠올랐다.
살아있는 존재가 사용하면 의도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서 태어날 수 있으며, 전생의 능력까지 가질 수 있는 위대한 장치.
노온은 연인 이스루가 환생한 지구에 다시 태어나 그녀를 찾을 계획을 준비한다.

노온은 자신의 뜻을 존중해주는 친구들과 함께 환생기계를 사용했다. 지구에서 환생한 그들은 이스루를 찾기 위한 준비를 마치고 행동에 돌입하려는데, 행성 관리자에 의해 지구에 종말이 닥친다.
과연 그는 이스루를 다시 만나고 폐허가 된 지구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것인가?


거대한 세계관과 한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텔링

SF 소설 <가이아 프로젝트>의 거대한 세계와 마주하면 작가의 상상력에 감탄을 금치 못 할 것이다. 거대한 우주, 각 행성들의 문명, 여러 종족들의 의식 등을 오로지 자신의 상상으로만 채운 작가의 역량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작가 윤슬은 <가이아 프로젝트>에 대해 구상하게 된 계기가 찰리 채플린의 명언, '인생은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인생의 양면성을 깨닫고 작품 안에 블랙코미디를 배치하여 소소한 웃음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비극적인 모습을 배치하여 역설적인 상황을 그려낸다. 교차편집을 통해 전생과 현생을 보여주는 이야기 구조가 비극과 희극의 양면성을 잘 나타낸다고 말할 수 있다.

작품의 페이지를 넘길수록 마치 한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이 든다. 우주의 장엄함과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리는 한 남자의 이야기가 교묘하게 교차되는 희비를 통해 잘 드러나기 때문이다.

행성 관리자들의 종말 프로젝트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인간들의 처절한 이야기 속에 동참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비밀을 가지고 산다.

<가이아 프로젝트 - 지구인>으로 독자들에게 인사를 올렸던 윤슬 작가의 신작, <붉은 휴식>이 발표되었다. 장편SF소설 <가이아 프로젝트>를 통해 긴 호흡으로 자신의 역량을 검증받았던 윤슬 작가가 후속작으로 택한 소설은 단편소설 3편을 엮은 단편집 <붉은 휴식>이다.

<검은 깃털>, <붉은 휴식>, <실어증과 수족관과 진현>의 세 편의 소설은 작가의 초기 작품들로 인간의 내면을 담기 위해 노력한 작품들이다.
<검은 깃털>은 동거인의 비밀에 대해 이야기한다. 꿈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알 수 없는 동거인에 대해 묘사하면서 개인이 가진 비밀을 알게 되면서 겪은 인간에 대한 이해를 그리고 있다.
<붉은 휴일>은 우연히 세 여자의 비밀을 알게 되는 남자의 이야기다. 직장을 잃고 여동생의 집에 찾아간 나는 동생 영신, 그녀의 친구 미연, 옛 연인 해인을 만나게 되고 혜인에게서 그녀들의 비밀을 듣게 된다. 생각지도 못했던 그녀들의 모임이 가진 비밀에 나는 당황하는데…….
<실어증과 수족관과 진현>은 수족관 안의 청거북들을 보면서 떠오르는 생각들을 적은 글이다. 등장하는 인물들의 시점을 교차로 사용하여 각 인물들의 내면을 잘 보여주는 소설이다.


윤슬의 단편집 <붉은 휴식>은 인간의 단상에 대해 말하는 작품집이다. 각각의 모습을 가진 인물들을 배치하여 인간이란 무엇이며 어떤 성향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 진지하게 묻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스스로는 어떤 인간인지 살펴볼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 충분히 유익하지 않을까.
©2018 GoogleSite Terms of ServicePrivacyDevelopersArtistsAbout Google
By purchasing this item, you are transacting with Google Payments and agreeing to the Google Payments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Notice.